김환기의 점묘화 ‘우주’ 132억원에 낙찰...한국 미술 경매 새 역사 써냈다
김환기의 점묘화 ‘우주’ 132억원에 낙찰...한국 미술 경매 새 역사 써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번의 응찰 끝에 100억 넘겨...낙찰자는 송자호 큐레이터로 알려져
‘우주’는 작가의 추상을 푸른 점묘로 묘사한 254X254의 두폭화
김환기, '우주'(Universe 5-IV-71 #200), 1971./크리스티코리아 제공
김환기, '우주'(Universe 5-IV-71 #200), 1971./크리스티코리아 제공

한국 추상미술 거장 김환기(1913~1974)의 대형 푸른 점묘화 ‘우주’(Universe 5-IV-71 #200)가 한국 미술 경매의 새 역사를 썼다. 33회의 응찰을 거치며 입찰가 100억원을 훌쩍 넘긴 것이다.

김환기의 작품 ‘우주’는 지난 23일 크리스티 홍콩 가을 경매 ‘20세기 & 동시대 미술’이 열린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 그랜드 홀에서 131억 8750만원(8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이날 약 59억원으로 시작된 경매는 불과 몇 분 만에 응찰 열기가 더해져 약 91억원을 넘겼으며 33회의 응찰 끝에 프란시스 벨린(Francis Belin) 크리스티 아시아 총괄 사장을 대리로 삼은 익명의 입찰자에게 구매 수수료를 포함하지 않은 가격 132억원에 팔렸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낙찰자는 송승헌 전 동원건설 회장의 장손인 송자호 M콘템포러리 아트센터 수석큐레이터다. 개인 콜렉션을 목적으로 경매에 나선 그는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씨와 열애 중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한편 이 작품의 경매가는 입찰 경쟁 중반부 8000만 홍콩 달러를 넘은 시점에서 이전 최고가 기록인 김환기의 85억원을 경신했다. 한국 미술품이 수수료를 뺀 낙찰가 기준으로 100억원 이상 가격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주’는 1971년작(作) 푸른색 점묘화다. 작가 말년 기량이 최고조에 달한 뉴욕 시절 김환기는 우주에 대한 추상과 자연의 본질을 수많은 푸른 점들로 묘사했다. 세로 254cm, 가로 254cm의 화폭에 두 원의 형상이 그려진 이 두폭화는 김환기의 작고 3년 전 완성돼 작가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우주’는 이번에 처음으로 경매에 나왔다. 김환기와 1951년 부산 피난시절 만나 친우가 된 의학박사 김마태(한국명 김정준)씨와 부인 전재금 여사가 ‘우주’를 구입해 40년 이상 소장해왔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