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美길 오른 3당 원내대표...일부 反美세력 "여론보다 韓美동맹 우선하는 나경원 자격없다" 소란
訪美길 오른 3당 원내대표...일부 反美세력 "여론보다 韓美동맹 우선하는 나경원 자격없다" 소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訪美차 출국...방위비 난맥상에 "합리적이고 공정한 협상" 입 모아
한미동맹 놓고는 與이인영 홀로 "굳건"...2野 나경원 "최대 위기" 오신환 "튼튼히 해야"
나경원 취재진 답변 중 反美-反야당 피켓시위자들 "미국 편만 들거면 가지 마라" 소리쳐
美 상원 임시의장, 동아태소위원장, 하원 외교위원장 등 의회 고위급에 비건 대북특별대표 만난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20일 미국발(發) 방위비 분담금 대폭인상 요구와 관련, 한국 국회 입장을 피력하기 위해 3박5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방문에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들은 출국에 앞서 기자단과 만나 방미 행보 구상을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근 한미 양국의 공동 관심사가 되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미국 의회 측에 우리 국회의 의견을 전달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고 한다"며 "한미 동맹의 굳건한 정신에 기반해 양국이 서로 존중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함으로써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위비 협상 과정이 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외교적 노력을 하고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참 답답하고 안타깝다. 어제 방위비 분담금 협상(3차 회의)이 파행을 이뤘다"며 "저는 한미동맹이 최대의 위기에 놓여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의회에서 초당적으로 방미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의 존립과 발전을 위해서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합리적으로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한미동맹이 튼튼한 것이 대한민국 국익뿐만 아니라 미국의 국익에도 매우 도움이 되고 중요하다는 점을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장에서 나 원내대표가 취재진에게 답변하던 중 일부 반미-반야당 피켓 시위자들이 "국민의 의견보다 한미동맹 우선하는 나 대표님 자격 없습니다" "미국에 가지 마십쇼. 미국 편만 들거면 가지 마십쇼" "방위비 분담금 인상, 국민 96%가 반대합니다"라고 여당의 논리를 들어 소리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바른미래당 오신환(왼쪽) 원내대표가 11월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출국하는 가운데 반미-반야당 시위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난하는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미국 워싱턴DC로 향하는 3당 원내대표는 3박 5일간 미국에 머물며 미국 의회 및 정부 주요 인사들과 면담,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한 한국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사진=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미국 측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3당 원내대표가 미국 길에 오르는 마음이 매우 무겁다"면서 "야당의 원내대표가 아닌 여당의 원내대표라는 마음으로 협상, 또 의회 외교에 임하겠다"며 "우리 당은 '한미동맹은 더욱 튼튼히, 방위비 분담금은 더욱 공정하게'라는 기본적인 원칙으로 의회 외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특히 "한미동맹은 기본적으로 경제적 이익으로 환산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미국의 과도한 요구가 한미동맹 갈등을 일으키고 양국의 이익에 서로 해가 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점에서 우리 국민의 우려를 반드시 전달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미국 워싱턴DC로 향하는 항공편에 오른 여야 3당 원내대표는 3박5일간 미국에 머물면서 미국 의회 및 정부 주요 인사들과 두루 만날 예정이다.

이들은 우선 상원에서는 미 국가의전서열 4위에 해당하는 찰스 그래슬리 임시의장(공화당)과 코리 가드너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 위원장(공화당)을 만날 계획이다.

또 하원의 제임스 클라이번 민주당 원내총무, 엘리엇 엥겔 외교위원장(민주당), 마이클 매콜 외교위원회 간사(공화당), 군사위원회 내 한국계인 앤디 김 민주당 의원 등을 만난다.

3당 원내대표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의 면담도 계획하고 있다. 이들은 또 한국전 참전비를 찾아 헌화하고, 토머스 허바드 전 주한 미국대사가 이사장으로 있는 미국 내 한미우호 협력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를 방문할 예정이다. 오는 24일 귀국한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