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가 북한 놈이지 대한민국 국민이냐” 파문...아수라장 된 김연철 통일부장관 美동포간담회
“탈북자가 북한 놈이지 대한민국 국민이냐” 파문...아수라장 된 김연철 통일부장관 美동포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통 현지 관계자, 탈북자 박상학 등에 “북한에서 왔어? 그게 자랑이야?” 폭언
“탈북자는 못 들어와”...”니가 북한 놈이지 대한민국 국민이냐?”
박상학 ”통일부 장관 행사에서 폭언 들어 큰 충격 받았다”
김연철과 통일부 관계자들, 강제북송 질문 일절 무시...금강산 관광사업 재개 등만 강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한 미국 워싱턴 D.C. 동포간담회에서 주최 측 관계자가 북한에서 온 대한민국 국민을 밀치며 “탈북자가 북한 놈이지 대한민국 국민이냐”는 등의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동포간담회는 삽시간에 몸싸움과 거친 설전으로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자리에서 김 장관은 최근 북한주민 두 명을 강제북송시킨 데 대한 항의성 질문에 일절 답을 내놓지 않았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우래옥에서 진행한 동포간담회에서 진땀을 흘렸다. 마지막 질의응답 시간에 참석자들이 북한주민 강제북송에 대해 묻자 아무 말도 못하고 입을 다문 것이다. 한 교민은 “정부가 지난 7일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탈북 어민 2명에 대해 강제송환 결정을 내린 것은 민주주의의 핵심인 인권과 법치주의에 따른 것이 아니다”라며 “강제북송의 최종 결정권자가 누구냐”고 추궁했다.

박상학 북한인권단체총연합 상임대표는 “나는 25년 전에 탈북하고서 3개월 동안 국정원 조사를 받았다”면서 “당시 한국 정부는 수 백 명을 희생시킨 대한항공 폭파범 김현희도 강제북송시키지 않았는데 왜 이번 정부는 탈북주민 두 사람을 닷새 만에 비밀리에 송환했는가”라고 물었다.

주최 측이 제지하기 시작하자 박 대표는 ‘탈북청년 강제북송시킨 살인마 문재인 김연철’이라는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침묵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항의하는 박상학 대표를 저지하고 있는 동포간담회 관계자들

이 때 박 대표를 간담회장에서 쫓아낸 주최 측 관계자가 몸싸움과 함께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논란성 발언을 하기 시작했다. “나는 미국 교포이고 주최자다”라고 밝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 관계자는 박 대표에게 “탈북자는 못 들어와”라며 “북한에서 왔어? 그게 자랑이야?”라고 소리쳤다. 이러한 발언을 듣고 흥분한 박 대표가 해당 남성에게 반발하며 “다시 말해보라”고 하자 그는 “니들이 대한민국 국민이야? 니가 북한 놈이지 대한민국 국민이냐?”고 말했다. “무식한 놈들이 어디서 와서 행패를 부리고 있어”라고 고함을 치기도 했다.

북한에서 온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북한에서 왔어? 그게 자랑이야?”, “탈북자는 못 들어와” 등의 발언을 한 관계자와 박 대표가 언쟁을 벌이고 있다.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는 지난 10월 12일 19기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의 출범식을 열었다. 수석부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당시 출범식에 직접 참석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개성공단의 미래를 주제로 한 행사를 여는 등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친화적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 가구당 10불씩만 내도 큰 도움이 된다”면서 위안부 소녀상 건립기금 모금 활동도 하고 있다.

김 장관은 이날 간담회장에서 받은 탈북민 강제북송 관련 질문에 대해 일절 답을 내놓지 않았다. 김 장관을 포함한 통일부 관계자 모두 무시로 일관했다. 박 대표 등이 쫓겨난 뒤 김 장관은 “북한 어민 북송에 관련해 제가 설명하는 것보다 여러분들이 언론을 통해 객관적 사실과 찬반 여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분이 그 찬반 관련 근거를 갖고 토론을 해보면 매우 흥미로운 결과에 도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주로 금강산 관광사업 재개 필요성 등을 놓고 설명을 이어나갔다고 한다.

박 대표는 펜앤드마이크 기자와의 통화에서 “뉴욕 체류 중에 동포간담회 소식을 듣고 4~5시간 걸리는 버스를 타고 급히 찾아갔다”면서 “통일부 장관이 참석한 동포간담회에서 탈북한 사람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는 얘기를 들으니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표는 통일부 관계자들이 강제북송 질문에 대해 아무 말도 내놓지 않고 무시한 데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 사람들이 대체 북한 김씨 왕조 입맛에 맞는 행동만 골라가며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김 장관은 지난 17일 오전 미국 정부 주요 관계자들과 북한 비핵화와 여러 남북관계 주요 현안에 대해 협의하기 위해 방미길에 올랐다. 김 장관은 오는 23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와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