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 대표와 12월 결혼..."새 생명이 찾아왔다"
배우 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 대표와 12월 결혼..."새 생명이 찾아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끄엔터테인먼트 측 "정명호 대표와 서효림이 오는 12월 22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임신 소식도 알려..."아직은 안정 필요한 초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워"
배우 김수미(左), 서효림.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수미(左), 서효림. (사진=연합뉴스)

배우 서효림이 김수미의 아들인 나팔꽃F&B 정명호 대표와 결혼을 발표했다.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한 지 한 달 만이다.

19일 제작사 나팔꽃과 소속사 마지끄엔터테인먼트는 "정명호 대표와 서효림이 오는 12월 22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또 "두 사람은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힘이 되어주다 진지한 관계로 발전해 사랑을 이어왔다"며 "변함없는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고 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예식은 양가 가족들과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소속사는 서효림의 임신 소식도 알렸다. 소속사 관계자는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 가운데 새 생명이 찾아왔다"며 "아직은 안정이 필요한 초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상황임에 양해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2007년 드라마 '꽃피는 봄이오면'으로 데뷔해 '성균관 스캔들', '주군의 태양'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서효림은 예비 시어머니인 김수미와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었고, 현재 방송 중인 '밥은 먹고 다니냐'에도 함께 출연 중이다. 서효림의 예비신랑이자 김수미의 아들인 정명호 씨는 1976년생으로 1985년생인 서효림보다 9살 연상의 사업가다. 그는 과거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동했으며 현재 식품기업 나팔꽃F&B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