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계관, 트럼프의 '대화 요청' 트윗에 “對北 적대정책부터 철회해야 대화 가능”
北김계관, 트럼프의 '대화 요청' 트윗에 “對北 적대정책부터 철회해야 대화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익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 가지지 않는다”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美대통령에게 자랑거리 주지 않을 것”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연합뉴스)

북한 김계관 외무성 고문이 1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김정은에게 “빨리 행동해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만나자”라고 보낸 트위터에 답장 격인 담화를 발표했다. 김계관은 “우리는 무익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며 “미국이 진정으로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대북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계관은 이날 담화에서 “나는 17일 트럼프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하였다”며 그러나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을 ‘미스터 체어맨’ 즉 ‘위원장님’이라고 부르며 “신속하게 행동해서 합의를 이루자”고 했다. 또한 김정은에게 “당신이 있어야 할 그 곳으로 데려다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바로 나”라며 “곧 만나자”고 말해 3차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북한 또는 김정은에 대해 언급한 것은 지난 8월 이후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미 국방부장관이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한 지 약 10시간 만에 김정은에게 이 같은 메시지를 보냈다.

김계관은 “지난해 6월부터 조미사이에 세 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됐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국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이미 트럼프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고 강변했다.

이어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인권결의안을 통과시킨 이후 결의안 초안 작성에 참가한 미국에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해야 핵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결의안이 통과된 이후 “앞으로 조미 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 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다음은 김계관의 담화 전문(全文)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

나는 17일 트럼프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하였다.

지난해 6월부터 조미사이에 세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되였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이상 미국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며 이미 트럼프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

주체108(2019)년 11월 18일 평 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