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인권결의 "조작"이라며 "적대시정책 철회 전 美와 핵 논의 없다" 어깃장
北, 유엔인권결의 "조작"이라며 "적대시정책 철회 전 美와 핵 논의 없다" 어깃장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17 18:04:57
  • 최종수정 2019.11.1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17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로 韓美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요구사항 또 내놔
"제국주의자들의 '인권' 조작" 운운...탈북민에 "인간쓰레기들 백악관 드나들어" 비방
"조미대화 물망에 오르는 때에 美 우리제도 전복하려는 개꿈, 마주앉을 의욕 없다"

북한 김정은 정권이 17일 유엔총회 인권담당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을 문제 삼으면서, 북한 비핵화를 대미(對美)대화 의제에서 거듭 뒤로 미루려는 주장을 폈다. 이른바 '대(對)조선 적대시 정책 철회'를 논의하기 전에 핵문제를 대화 테이블에 올리지 않겠다고 어깃장을 놓은 것이다.

그래픽=연합뉴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문을 내 "14일 유엔총회 제74차회의 3위원회 회의에서 반공화국《인권결의》라는것이 강압채택되였다. 우리는 이것을 우리를 과녁으로 명백히 정하고 우리 제도를 강도적으로 말살하려는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정치적도발행위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면서 "유엔의 간판을 도용한 이번 《결의》채택놀음은 유엔이라는 것이 미국이 손을 들라고 하면 들고 내리라고 하면 내리는 허재비로 완전히 전락되였다는 것을 적라라하게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북측은 "《인권》문제를 조작해내고 이를 침략의 구실로 써먹는것은 제국주의자들의 상투적인 수법"이라며 "워싱톤 정계에서 《인권》타령이 울려나오고 제 고향과 혈육마저 버리고 달아난 인간쓰레기들이 백악관에 뻐젓이 드나들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여 벌어진 이번 《결의》채택놀음은 반공화국《인권》소동의 배후에 미국이 서있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해주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여기서 언급된 '제 고향과 혈육마저 버리고 달아난 인간쓰레기들'은 탈북 후 북한인권운동에 나선 인사들을 원색적으로 폄하한 어휘로 보인다.

북측은 앞서 한·미간 대규모 공중연합훈련 '비질런트 에이스'를 대체하는 대대급 이하 훈련이 검토될 때에도 지난 13일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내 극렬하게 비난하고 대미 대화 거부를 시사했다가, 이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으로부터 '훈련 규모 조정' 가능성 언급이 나오자 미북대화 실무협상 협조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날 한미 국방장관이 태국 현지 공동기자회견에서 연합공중훈련 무기한 연기를 선언하기까지 했지만, 북측은 이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걸고 넘어지며 대미 협상력 제고를 시도하는 모습이다.

외무성 대변인은 "사실 며칠전까지만 하여도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려는 의사를 내비친데 대하여 우리딴에는 대화상대인 우리에 대한 고려로부터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대화에 기회를 주려는 긍정적인 시도의 일환으로 보기 위해 애써 노력하였다"면서도 "그러나 이번에 반공화국《인권결의》가 강압채택된것을 보면서 우리는 미국이 우리 제도를 무너뜨리려는 허황한 꿈을 여전히 버리지 않고있다는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인하게 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미(북-미)관계가 절묘한 모퉁이에 놓인 지금과 같은 예민한 시점에 미국이 우리를 또다시 자극하는 정치적도발을 걸어왔다"며 "특히 조미대화가 물망에 오르고있는 때에 미국이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개꿈을 꾸고 있는 것은 우리와 마주앉아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북측은 "우리는 이런 상대와 더이상 마주앉을 의욕이 없다", "신성한 우리 공화국을 국제형사재판소따위와 련결(연결)시키고있는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는 더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앞으로 조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론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벽을 쳤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