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물같은 금강산 南시설 일방철거" 최후통첩에도 '김정은 발언' 들먹이며 매달린 靑
北 "오물같은 금강산 南시설 일방철거" 최후통첩에도 '김정은 발언' 들먹이며 매달린 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靑관계자 "어쨌든 김정은 위원장 남측과 합의해 처리하라 말한 걸 기억할 것...대화로 지혜 짜내자"
北은 철거 기정사실화하고 10월25일-10월29일-11월6일-11월11일 4차례 '자진철거' 통첩해와
"새 금강산관광문화지구 개발문제 南당국 전혀 상관할 바 아니며 자격 상실" 못박기도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 10월22일 내년도 정부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이른바 남북간 "평화경제"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으나, 이튿날인 10월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국정부가 설치한 금강산 시설들을 철거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해, 북한 '김정일 체제' 당시 현대 아산을 비롯한 남측 기업들이 추진해 왔던 금강산 사업이 폐기될 상황에 처했다. 오른쪽 사진은 고성항 내 남측이 설치하고 북한이 동결 조치한 해금강 호텔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북한 김정은 정권이 금강산 남측 시설을 철거해가라는 마지막 통보를 지난 11일 했다고 공개하고 '일방 철거'를 못박은 데 대해 "대화로 문제를 풀어나가고 서로 합의 하에 일을 풀어나가야 한다는 데 함께 호응이 되기를 바란다"고 거듭된 저자세를 보였다.

익명을 요구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금강산은 어찌 보면 남북 협력의 역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쨌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과 합의해 이 사항을 처리하라고 말한 것을 기억할 것"이라고 '김정은 발언'을 명분으로 내세우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또한 지금 이 상황에 대해 차분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계속적으로 북미(미북)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큰 틀과 마찬가지로 금강산 (문제의) 해결 또한 대화를 통해 함께 지혜를 짜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우리는 11월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통신은 "지난 10월25일 우리 해당 기관은 '당 중앙'(김정은 지칭)의 확고한 의지를 반영해 남조선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금강산지구 내의 남측시설 철거계획과 그에 따른 일정을 보내오되 '문서교환방식으로 조속히 합의하자'는 것을 통지했다"며 "남조선당국이 《창의적해법》이니,《실무회담제안》이니 하고 가을뻐꾸기같은 소리를 하기에 말귀를 알아듣지 못한 것 같아 10월29일과 11월6일 우리의 확고한 의사를 거듭 명백하게 통지해줬다"고 했다. 11일 통첩에 앞서 철거 방침은 기정사실이었고, 철거 절차 관련 3번의 통보가 있었다는 것이다.

통신은 그동안 문재인 정권에 미국 측과 협의 없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기대해왔음을 시사하면서, 관광 재개가 실현되지 않음에 따라 "우리의 새로운 금강산관광문화지구 개발문제는 남조선당국이 전혀 상관할 바가 아니며 이미 그럴 자격을 상실했다"고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오물같은 남측시설들을 우리의 금강산특구법에 따라 마음대로 처리할수도 있는, 우리가 그래도 지난 시기의 관계를 생각하여 비록 볼품없는 《재산》들이나마 스스로 철거해가라고 마직막 아량을 베풀었다"며 시설 철거 후 북측의 독자적인 금강산 관광지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통보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