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과 손정의 '야후재팬' 통합된다...日 최대 인터넷플랫폼 탄생할 듯
네이버 '라인'과 손정의 '야후재팬' 통합된다...日 최대 인터넷플랫폼 탄생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다양한 방법 검토...구체적 결정사항 없어"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야후재팬이 통합된다. 이번 통합으로 일본에선 최대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할 전망이다.

14일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라인과 야후재팬의 경영 통합이 최종 조정 중이라는 소식이다.

경영 통합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고, 라인과 야후재팬의 지분을 100% 보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고, 야후 재팬은 소프트뱅크가 지분 40%를 보유 중이다. 소프트뱅크는 지난달 야후 재팬을 서비스명으로 유지하고 사명은 Z홀딩스(ZHD)로 변경했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이 손을 잡는다는 점에서 이번 경영 통합은 의미가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두 회사가 통합하면 금융에서 소매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서비스를 아우르는 이용자 1억명 규모의 디지털 플랫폼이 탄생해 아시아 무대에서 미국, 중국의 대형 플랫폼과에 대항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일본 내 업계 1위는 라쿠텐(樂天)이다. 그러나 야후재팬과 라인이 합친다면 규모면에서 라쿠텐을 앞서게 된다.

작년 기준 매출은 Z홀딩스는 9547억엔(약 10조2718억원), 라인은 2071억엔(약 2조2297억원)에 달한다. Z홀딩스와 라인의 시가총액은 각각 1조8518억엔(약 19조9370억원)과 1조1048억엔(약 11조8946억원)이다.

요미우리는 야후재팬이 온라인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사업 영역을 폭넓게 확장하고 있는 라인과 손을 잡아 인터넷 사업 전체의 수준을 끌어올리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야후 재팬은 5000만명의 이용자를 갖고 있으며, 그동안 소프트뱅크와 공동 출자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페이페이'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왔다.

라인은 8000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거느리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인 '라인 페이'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혔지만 신규사업에서의 이익 창출에 고전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는 라인은 업계내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는 가운데 혼자서는 성장을 추구하는 것이 간단하지 않다고 판단해 야후 재팬과의 연대 강화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이와 관련해 "라인 주식회사는 Z홀딩스와 사업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