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펀드 설계 의혹’ 정상훈 큐브스 前대표, 횡령 혐의 일부 시인...윤규근 총경에 청탁 혐의는 부인
‘조국펀드 설계 의혹’ 정상훈 큐브스 前대표, 횡령 혐의 일부 시인...윤규근 총경에 청탁 혐의는 부인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13 20:47:52
  • 최종수정 2019.11.13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중국업체 지분 인수 과정서 60억여원 횡령한 혐의로 2차 공판 받아
정씨 변호인 결백 작전 펼쳐...“횡령 혐의와 허위 공시 시인하지만 고의 없었다”
윤총경에게 자신에 대한 횡령 수사 무마 부탁하며 호재성 정보 넘긴 것은 일체 부인
조국펀드 혐의자들과 인맥 무시 못해...일각선 조국펀드 작전 설계에 “정씨 관여했다” 의혹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左·당시 민정수석), 윤규근 총경. 사진 촬영자는 횡령 및 사기 혐의를 받는 정상훈 큐브스 전 대표로 추정./촬영일시. 2018년 05월 추정.

‘버닝썬 사건’의 윤규근 총경의 지인이며 조국펀드 작전의 공동 설계자 의혹을 받는 정상훈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전 대표가 구속 후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일부 시인했다. 그러나 자신에 대한 사기 및 횡령 등의 수사 축소를 윤규근 경찰총경에게 부탁하며 호재성 미공개 주식 정보를 유포한 혐의는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부(송인권 재판장)는 13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특가법)상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정씨의 2차 공판을 진행했다.

정씨 측 변호인은 이날 “일부 횡령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는 인정한다”면서도 “그러나 돈을 사업에 투자하려고 했기 때문에 고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허위 언론 부분과 공시 부분에 관해선 “실제로 회사 관계자로부터 그러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내용을 보고 받아 언론에 자료를 공개했기 때문에 이 점에 대해서도 역시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가를 바라고 윤 총경에게 호재성 미공개 주식 정보를 유포한 혐의에 대해선 일체 부인했다. 변호인은 “윤 총경과의 통화에서 큐브스가 상장 가능성이 높다고 했을 뿐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면서 “(큐브스) 주식을 장기간 보유하면 언젠가 수익이 날 것이라고 한 건데 윤 총경이 계속 매매할지는 예상 못했다”고 했다.

정씨는 큐브스 대표로 재직, 중국 광학기기 제조업체 지분 인수 명목으로 회삿돈 60억여원을 빼돌려 개인 자금으로 활용한 혐의, 또 이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는 조건으로 윤 총경에게 호재성 미공개 주식 정보를 전달해 차익을 얻게 한 혐의 있다

정씨는 큐브스 대표로 재직할 당시 중국 광학기기 제조업체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 지분을 인수하는 명목으로 회삿돈 60억여원을 빼돌려 개인 자금으로 유용한 혐의로 지난 9월 16일 구속됐다. 또한 자신에 대한 경찰 수사를 무마해달라는 조건으로 윤 총경에게 미공개 주식 정보를 전달해 수익을 얻게 한 혐의도 받는다.

한편 정씨는 조 전 장관 일가(一家)가 관여한 사모펀드 불법 투자 혐의자들과 상당한 인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지난 5월쯤 청와대 인근 식당 ‘애월’에서 조 전 장관과 윤 총경,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회식자리에 동석한 의심을 받고 있다. 과거 그가 대표로 있던 큐브스는 ‘조국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인수한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8억원을 투자받기도 했다. 현 WFM 대표이사 김병혁씨와는 과거 큐브스에서 사내 선후배 관계였다. 일각에선 정씨가 WFM의 실소유주인 우국환씨와 함께 코링크PE의 작전을 설계했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