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악플 필터링 `클린봇` 뉴스에 확대 적용
네이버, AI 악플 필터링 `클린봇` 뉴스에 확대 적용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13 11:31:20
  • 최종수정 2019.11.1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기술적 대응으로 서비스 품질 높여가겠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자체 개발한 악성 댓글 필터링 인공지능(AI) 기술 '클린봇'을 뉴스 서비스에 적용한다.

네이버는 AI기술 '클린봇'을 지난 4월부터 웹툰과 쥬니어네이버, 스포츠, 연예 등 서비스에 순차 적용에 이어 일반 뉴스 서비스로 확대 적용한다고 13일 발표했다.

클린봇은 AI 기술을 이용해 불쾌한 욕설이 포함된 댓글을 자동으로 숨겨주는 기능이다.

이번에 도입된 클린봇 기능은 활성화 상태가 기본으로 설정돼 있어 수동으로 설정을 해지하지 않는 한 AI가 자동으로 악플을 감지해 숨겨주게 된다.

네이버는 이전에도 뉴스 댓글에서 욕설은 '○○○' 식으로 자동 치환해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었지만 욕설만 가릴뿐 악플을 충분히 막을 수 없다는 지적이 있었다.

다만, 사용 여부는 뉴스 이용자가 선택할 수 있으며, 명백한 욕설이 아니라 일상 언어와 혼용되는 단어는 걸러지지 않는다.

최근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사망을 계기로 포털 다음은 연예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했다.

네이버 관계자는"클린봇 적용 이후에도 AI 기술 고도화를 통해 탐지 성능은 계속 개선될 예정"이라며 "기술적 대응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높여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