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유학생, 대학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훼손...韓학생들과 욕설까지 주고 받아
中유학생, 대학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훼손...韓학생들과 욕설까지 주고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고려대-서울대-연세대 대학가에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잇따라 찢겨 나가
홍콩 시위 반대 내용의 대자보도 바로 옆에 붙어
중국 오성홍기 덧붙여지고 "홍콩 폭동은 테러리즘", "홍콩은 중국 땅" 포스트잇도
中유학생과 韓학생 간 다툼으로 교내 경찰 출동하기도
"무단훼손은 범죄"라는 경찰, 직접 수사에 나서진 않고 있어
사진 = 고파스 캡처
사진 = 고파스 캡처

홍콩 시위에 대한 찬반을 놓고 대학가에 일부 격화되는 양상들이 나타나고 있다. 고려대 캠퍼스에서는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잇따라 훼손됐고, 중국인 유학생과 한국인 학생들이 욕설을 주고 받는 일도 발생했다. 서울대와 연세대 캠퍼스에서도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내용의 게시물들이 훼손됐다.

12일 고려대 학생들의 내부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는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여진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훼손됐다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왔다.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이 지난 11일 오후 '홍콩 항쟁에 지지를!'이라는 제목으로 게시한 대자보에는 "민주주의와 정의를 염원하는 모든 대학생들과 진보좌파는 흔들림 없이 홍콩 노동자와 청년들의 항쟁을 지지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게시된 지 채 1시간도 지나지 않아 대자보는 훼손됐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대자보가 오후 8시와 10시에 다시 붙여졌지만 얼마 안돼 찢겨졌다고 밝혔다. 그리고 대자보 위에 중국의 오성홍기를 덧붙인 사진들이 '고파스'에 올라오기도 했다.

12일 고려대 총학생회는 입장문을 내며 "대자보가 총 3차례에 걸쳐 의도적으로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대자보 훼손 행위가 반복될 경우 고려대 총학은 본 사안을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오전 같은 내용의 대자보 바로 옆에는 홍콩 시위를 반대하는 내용의 대자보도 붙었다. "The angry young(분노한 젊은 세대) 행위가 도대체 민주인가 폭행인가?"라는 제목의 대자보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 법을 어기는 행위는 마땅한 처절을 받아야 한다"며 "홍콩은 중국의 불가분한 일부로써 국가통일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홍콩 동포를 포함한 모든 중국 공민의 책임"이라는 등의 글이 적혔다. 이는 고려대 중국 유학생 모임이 작성한 것으로 해당 대자보 주변에 "홍콩 폭동의 본질은 테러리즘이다", "홍콩은 중국에 속한다", "홍콩은 영원히 중국의 일부다" 등의 글이 잇따라 덧붙여졌다.

이런 대자보들이 붙는 과정에서 중국인 유학생들과 한국인 학생들이 서로 욕설을 주고 받으며 다툼을 벌이는 일이 발생했다. 고려대 캠퍼스 폴리스가 출동할 정도였다고 한다. 

이처럼 중국인 유학생과 한국인 학생들 간에 홍콩 시위를 놓고 벌이는 갈등은 서울대, 연세대 컴퍼스 등지에서도 일어났다. 서울대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은 지난 6일 교내에 '레넌벽(Lennon Wall)'을 설치했다. 이는 1980년대 체코 공산정권 당시 반정부 시위대가 수도인 프라하의 벽면에 비틀스 리더 출신인 존 레논의 노래 가사를 적은 것에서 유래한다. 서울대 레넌벽에도 "홍콩은 영원히 중국 땅이다" 등의 문구가 적힌 포스트잇이 붙여졌다.

연세대 학생들이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한다는 내용으로 내건 현수막이 훼손되는 일도 있었다. 무단철거한 사람이 현수막을 가위로 자르면서 '원차이나(하나의 중국)'를 외쳤다는 증언도 나왔다. 일부 매체는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한손에 가위를 들고 캠퍼스를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도했다.

경찰 측은 타인의 게시물을 무단훼손하는 것은 범죄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직접 수사에 나서진 않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