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오란 샤쓰의 사나이' 원로 작곡가 손석우 씨 별세
'노오란 샤쓰의 사나이' 원로 작곡가 손석우 씨 별세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12 18:56:32
  • 최종수정 2019.11.12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대중음악 태동기 모두 겪은 1세대 작곡가
최초의 드라마 주제가, 최초의 한류 작곡가 등 최초 수식어 여럿 보유
사진 = SNS 캡처

'노오란~ 샤쓰 입은~ 말없는~ 그 사람이'라는 노랫말로 중장년층 한국인 대다수에게 널리 알려진 '노오란 샤쓰의 사나이'를 만든 원로 작곡가 손석우 씨가 12일 오전 10시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사인은 노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1920년 전남 장흥 출생으로 작곡가 김해송의 추천을 통해 1941년 조선연예주식회사 조선악극단 음악부 소속 기타리스트로 출발했다. 목포공립상업학교를 졸업하고 호남은행에 입사한 상태에서 안정적 생활을 기대할 수 있었지만 음악의 길을 택했다.

1942년 태평양전쟁 발발로 고향으로 돌아가 다시 은행원 생활을 하기도 했다. 고인은 광복 이후인 1948년 김해송이 이끌던 KPK악단에 입단했다.

6·25전쟁 시기엔 미군 클럽무대에서 활동하면서 '꿈속의 사랑' 등을 발표했다. 1951년 1·4후퇴로 부산에서 피난 생활을 하는 와중에도 창작 활동을 계속했다.

1955년 KBS 전속악단 결성 당시부터 참여해 가요방송 지휘자로 활동했다. 이 무렵 국내 드라마 주제가 1호인 '청실홍실'(안다성·송민도 노래)을 작곡했다.

고인이 이듬해에 작사·작곡한 '나 하나의 사랑'(송민도)은 당시 관습을 깨고 혼자서 작사·작곡을 맡아 '작사·작곡 1인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노래를 모티브로 한 영화가 제작될 정도로 당시 크게 히트했다.

1960년대에 만든 '노오란 샤쓰의 사나이'는 가수 한명숙이 부르면서 크게 히트해 일본과 동남아시아에서까지 인기를 끌었다.

당시 한명숙은 동남아 공연 요청이 쇄도함에 따라 순회공연을 다녔다. 프랑스의 샹송 가수 이베트 지로가 우리말로 취입하면서 고인은 '한류 1호 작곡가'로 평가받기도 했다.

사진 = SNS 캡처

고인은 일제시대와 6·25전쟁 이후의 한국 대중음악 태동기를 모두 겪은 1세대 작곡가다. 최초의 드라마 주제가, 최초의 한류 작곡가 등 최초 수식어를 여럿 보유한 대중음악 1세대 최고의 작곡가다.

고인은 2003년 문화훈장 보관장, 2011년 한국대중음악상 공로상을 받았다. 2015년에는 고향 장흥에 그를 기리는 노래비가 세워졌다.

빈소는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로, 1차 장지는 성남영생원이고 2차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