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자유-인권 투쟁에 경의" 홍콩시민 지지 표명
나경원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자유-인권 투쟁에 경의" 홍콩시민 지지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경찰 발포, 시위대 성폭행, 시민들 不自殺성명 등 최악의 위기...언제 우리도 홍콩시민처럼 될지 모른다"
"사태의 원인 된 홍콩 '범죄인송환법', 최근 귀순의사 밝힌 北주민 강제북송과 무관치 않아 보여"
"귀순의사 밝힌 北주민은 우리 국민인데 자유와 인권 없는 무시무시한 북한 땅에 그대로 보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월12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홍콩 민주화 시위대에 대한 경찰의 시민 총격 등 폭력진압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더 이상 외면할 수 없고, 침묵할 수 없다"고 발언했다.(사진=자유한국당 제공, AP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6개월째 이어져 온 홍콩 반(反)중공-민주화 시위와 폭력진압 사태에 대해 "더 이상 외면할 수 없고, 침묵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제(諸)정당 지도부급 인사 중에선 처음으로 홍콩 사태에 대해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콩 사태가 날로 악화되고 있다. 경찰의 실탄 발포, 시위대 성폭행 의혹, 시민들의 '부자살(不自殺) 성명(시위에 임하기 전 자신은 자살로 죽지 않는다고 밝혀두는 풍조)' 등 홍콩은 최악의 위기 속에 빠져들고 있다. 홍콩시민들은 자유와 인권 기본 가치를 외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홍콩시민의 자유를 향한 목숨 건 투쟁에 경의를 표하며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살펴보도록 하겠다"며, 특히 "언제 우리가 오늘날 홍콩시민이 될 지도 모르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오늘날 홍콩 사태가 촉발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한번 살펴 볼 필요가 있다"며 중국 공산당 산하의 홍콩 행정부발(發) 범죄인송환법을 원인으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최근 문재인 정권 청와대 국가안보실-국가정보원-통일부가 개입한 탈북 선원 2명 강제송환 논란과 이를 연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역시 지금 북한 주민 관련된 북송과 관련해 우리하고 무관한 일만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봤다. 최근 강제북송된 북한 주민들이 분명히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귀순의향서를 자필로 썼다는 보도까지 있다"며 "그런데 실제 안대로 눈을 가리고 포승줄로 묶어서 강제로 판문점에 데려간 정황을 보면, 귀순의사를 밝힌 북한주민은 우리 국민인데, 국민을 자유와 인권이 없는 무시무시한 북한 땅에 그대로 보내버린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헌법, 국제법, 북한이탈주민법 위반"이라며 "오징어잡이 배에서는 노트북과 스마트폰이 발견됐다. 정부는 서둘러 배를 소독해버렸다. 여러 가지 의심되는 부분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핵심은 '북한 눈치보기' 아니었느냐는 결론에 다다른다"며 정보위원회, 국방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등 국회 소관 상임위를 열어 강제북송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알렸다.

나 원내대표는 "각각의 상임위만으로도 진실을 밝히는데 부족한 점이 있다면 국정조사같은 부분도 검토해 볼 수 있다"며 "자유와 인권의 문제다. 보편적 가치와 인간의 존엄이 달린 문제다. 여당은 정쟁 운운하지 말고 이런 부분에 적극 협조해서 국민들께 진실을 밝히는데 인색하지 말아달라"고 더불어민주당에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