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선정
아시아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선정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12 14:31:46
  • 최종수정 2019.11.1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 국내 2위 글로벌 항공사 인수...관광산업 시너지 효과 기대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와 함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매각된다. 

본입찰에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당초 3개 컨소시엄 가운데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가장 많은 2조5000억원 가량을 매입 금액으로 제시하며 선정이 유력했다. 애경 컨소시엄과 KCGI 컨소시엄은 1조5000억원 가량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이날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항공법이 정한 항공운송사업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국제선 노선 70여개를 보유한 국내 2위 글로벌 항공사 인수를 통해 호텔, 레저, 면세점 사업과 연계한 관광산업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나 매각에 대한 본협상에선 다음달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끝내고, 최종 매각은 빠르면 연내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