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난 2년 반, 무너진 나라 다시 세우고 정의를 전 영역으로 확산"...정말 대책없는 대한민국 대통령
文 "지난 2년 반, 무너진 나라 다시 세우고 정의를 전 영역으로 확산"...정말 대책없는 대한민국 대통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3실장'의 궤변 나온지 하루 만에 나온 文대통령 발언...'대깨문' 제외하면 어느 국민이 공감하겠나?
"한반도 정세의 기적 같은 변화도 만들어냈다...평화-번영의 새로운 질서로 대전환하는 중대한 역사적 도전 나서고 있어"
"지난 2년 반 열심히 달려온 결과,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토대 구축...확실한 변화로 가는 기반 만들어지고 있다"
네티즌들, 개탄 금치 못하고 있어...한 네티즌 "말 한마디 한 마디가 꿈속을 헤매는 것 같아 슬프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 가치를 사회의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고 자화자찬했다.

전날 청와대 핵심 참모인 노영민 비서실장 등 '3실장'이 나서서 "지난 2년 반은 과거를 극복하고 국가시스템을 정상화시키는 과정이자 새로운 대한민국의 토대를 마련한 시기였다"고 궤변을 늘어놓은지 하루 만에 나온 대통령의 발언이라 국민들의 뒷골을 더욱 당기게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부가 출범한 지 어느새 절반의 시간이 지났고, 이제 앞으로 남은 절반의 시간이 더 중요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 가치를 사회의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경제·사회적으로는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했던 양극화·불평등의 경제를 사람 중심 경제로 전환해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했다. 미래 신(新)산업 육성과 벤처 붐 확산 등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꿔나가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만드는 데 주력해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의 기적 같은 변화도 만들어냈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대화·외교를 통해 평화·번영의 새로운 질서로 대전환하는 중대한 역사적 도전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해선 "의연하고 당당히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가는 초석을 다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전환의 과정에서 논란도 많았고 현실적인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며 "정치적 갈등도 많았고 필요한 입법이 늦어지는 일도 자주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께 드리는 불편함과 고통도 있었을 것"이라며 "과거의 익숙함과 결별하고 새로운 길을 찾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어렵더라도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었다. 그 길을 지난 2년 반 동안 열심히 달려온 결과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토대가 구축되고 있고, 확실한 변화로 가는 기반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문 대통령의 자화자찬에 개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뭐라고? 나라를 세웠다고? 나라를 망쳐놓고. 진짜 어이없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기가 막힌다"며 "말 한마디 한 마디가 꿈속을 헤매는 것 같아 슬프다. 나라가 무너지고 있는데 무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