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본격 수사 착수..."백서 쓰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 수사"
소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본격 수사 착수..."백서 쓰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기 이송 지연' '세월호 CCTV 조작' 등 규명된 사안도 재조사한다는 입장...유족도 만날 듯
인양된 세월호. (사진 = 연합뉴스)
인양된 세월호. (사진 = 연합뉴스)

해상 교통사고인 세월호 사고 5년 만에 검찰 재수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부터 이른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발족하고 세월호 사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단장을 맡은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수사가 마지막이 될 수 있도록 백서를 쓰는 심정으로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수사단에는 검사 8명과 수사관 10명이 투입된다. 가장 먼저 진행할 수사는 ‘헬기 이송 지연’ ‘해당 헬기의 해경청장 이용’ ‘청해진해운의 산업은행 불법대출’ ‘세월호 CCTV 영상장치 조작’ 등 사안이다. 몇몇 사안들은 앞선 검찰 수사와 국회 국정조사, 감사원 감사, 해양안전심판원 조사, 특조위 조사 등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절차에서 허위임이 드러난 항목들이다. 다만 수사단은 수사 항목에 대해서는 우선순위가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지난 6일 대검찰청이 수사단 발족을 전하자, 정치권과 시민사회계 등에서는 각각 ‘황교안 흔들기’ ‘일부 유족 측 눈치보기’ 등 비판을 제기해왔다. 세월호 사고 당시 국무총리였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표적 수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시민단체들은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122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하겠다는 4.16 가족협의회 등 일부 유가족 측 눈치를 보며 ‘정치검찰’ 행위라며 지적을 이어왔다. 해당 지적에 임 단장은 “다른 정치적 고려가 있을 수 없다”며 “사건의 모든 의혹을 밝힌다는 자세로 열심히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사단은 기존 조사 및 수사기록을 살펴보고, 야권 인사들 처벌을 주로 요구해온 기존 세월호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수사 의뢰 사건 및 의혹들도 다시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임 단장이 세월호 유가족 및 특조위 관계자들과 만나기 위해 협의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