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10년 째
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10년 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와 동생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 악화
배우 윤정희 (사진: 연합뉴스 제공)

배우 윤정희 씨(75)가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려 투병 중이다. 알츠하이머에 시달린 건 약 10년 정도 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정희 씨의 남편 백건우의 내한 공연을 담당하는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윤 씨가 최근 자녀와 동생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악화했다고 전했다.

윤정희는 최근 병세가 심각해져 주로 딸 진희 씨 집에 머물고 있다. 윤정희의 남편 백건우와 딸 진희 씨는 현재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고 있다.

윤정희는 이창동 감독의 '시'(2010)에서 알츠하이머 환자인 '미자'역을 맡아 15년 만에 영화계에 복귀했다. 그해 칸 영화제에 초청됐고,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의 황금기로 불리는 19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 시대를 열었고, 지금까지 330여 편에 출연했다. 그동안 대종상 여우주연상 등 24차례에 걸쳐 각종 영화상에서 여우 주연상을 받았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