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은 한국당에서 나뿐...모두 반성하고 참회해라"
홍준표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은 한국당에서 나뿐...모두 반성하고 참회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파를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보라는 말?"
"조국의 특권, 기득권, 불공정을 그렇게 비난하면서 우리는 그런 사례가 없었느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국당의 최근 행보를 두고 연일 비판을 가하고 있는 가운데 9일 "박근혜 탄핵 가지고 이젠 그만 왈가왈부해라.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스러운 사람은 이 당에서 나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근혜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파를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보라는 말이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혹자는 당 대표를 두 번이나 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한 사람이 아랫사람하고 논쟁하고 당을 비판하는 것이 맞느냐고 비난하기도 한다"면서 "그러나 나 이외에 당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이 이 당에 단 한 사람이라도 있느냐?"고 반문했다.

또 "공천을 앞두고 모두 눈치 10단이 된 마당에 나조차 침묵하면 이 당이 살아날 것 같으냐? 내가 그걸 모르고 당의 잘못을 지적한다고 보느냐?"고 재차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내가 한 말이 있다. 요즘 말 갈아탄 이 당의 일부 세력들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하기도 해서 참다못해 그걸 지적하는 것이다"라며 "조국의 특권, 기득권, 불공정을 그렇게 비난하면서 우리는 그런 사례가 없었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파를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보라는 말이냐?"라며 "얼마 전 개그콘서트에서 어느 개그맨이 일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라고 패러디 한 일이 있었다. 그 말이 딱 들어맞는 요즘이다"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박근혜 탄핵 가지고 이젠 그만 왈가왈부해라.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스러운 사람은 이 당에서 나뿐이다"라며 "모두 반성하고 참회해라. 그래야 새로운 당으로 거듭날 수 있다. 얼치기 유튜버들의 3류 정치 논평이나 보고 정치할 생각 말고, 양심과 양식을 갖고 상식으로 정치를 하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