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철회 합의' 발표에 美증시 또 최고치…트럼프 "즐겨라"
'관세철회 합의' 발표에 美증시 또 최고치…트럼프 "즐겨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
트럼프 "새로운 기록. 즐겨라!"
사진: 로이터 제공

미중이 1단계 무역합의의 일환으로 상호 단계적 관세철회에 합의했다는 중국측 발표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지수가 또사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지수는 182.24(0.66%) 뛴 27674.80으로 장을 마쳤으며, S&P 500 지수는 8.40포인트(0.27%) 상승한 3085.18을, 나스닥 지수는 23.89(0.28%) 오른 8434.52를 각각 기록했다. 

뉴욕증시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주식시장이 오늘 크게 오르고 있다"면서 "새로운 기록. 즐겨라!"라고 말했다.

이날 증시가 상승한 이유는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다만 이날 오후 상호 단계적 관세철회 방안이 미 백악관에서 격렬한 내부 반대에 직면했다는 로이터통신의 보도 이후 상승 폭이 축소됐다.

뉴욕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것에 대해 일각에선 조심스런 반응도 나온다. 1단계 합의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관세철회 등이 나오지 않을 경우 주가가 요동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중 협상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다소 완화되면서 최근까지 한동안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유럽 주요 국가의 국채 수익률이 플러스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안전자산인 국채에 대한 선호도가 떨어져 가격은 하락하고 채권 수익률은 오르는 모습이다.

지난 7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이날 프랑스와 벨기에의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기존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전환했으며, 아일랜드와 스페인, 포르투갈 등의 국채 장기물도 최근 몇주 사이에 수익률 플러스를 기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