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美北 협상 관련해 ‘올해 연말 마감시한' 北주장에 “인위적 데드라인 설정 안 돼”
스틸웰, 美北 협상 관련해 ‘올해 연말 마감시한' 北주장에 “인위적 데드라인 설정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6일 일본 기자회견 발언 녹취록 공개
北연말시한 설정에 첫 공개 반응
“北미사일 시험 용인한 적 없어...모호성 남겨두는 것이 낫다”
지난달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발표하는 북한 김명길 [AP/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발표하는 북한 김명길 [AP/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북한 스스로 제시한 ‘올해 연말’이라는 마감시한과 관련해 ‘데드라인을 인위적으로 설정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고 연합뉴스가 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는 북한이 지난달 초 스톡폴름에서 재개된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의 결렬을 선언한 뒤 미국을 향해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 보라”고 권고한 것에 대한 첫 공개 반응이다.

미 국무부는 스틸웰 차관보가 미일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의 정책 포럼인 ‘제6차 후지산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이던 지난달 26일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 녹취록을 열흘가량 지난 6일(현지시간) 배포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이 스스로 더 안정적인 안보 환경을 협상하기 위해 미국을 테이블로 끌어내길 원한다면 북한은 현재 이 능력을 갖추고 있는데 그것을 이용해야지, 인위적 데드라인 것을 실정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과거에 그들에게 효과가 있었던 전술이 아니다”며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함께 그들의 안보 우려에 대처할 방법을 이해하기 위해 우리와 다른 국가들과 지속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은 한 가지 일을 많이 한다. 그것은 엄포인데 맞나요?”라고 반문한 뒤 1994년 북한의 ‘서울 불바다’ 발언을 상기시켰다. 이후 “그들이 한다고 말해놓고 결코 완수하지 않았던 일들을 생각해보라”고 했다.

그는 “이 문제,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그들에게 이익”이라며 “우리가 전에도 얘기했듯이 핵무기와 운반수단을 가지는 것은 그들을 덜 안전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이 미사일 시험에서 넘어서 안 될 선인 ‘레드라인’이 어디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모호함이 도움이 된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모든 이들은 우리가 어느 지점에서 단호한 행동을 취할지 알고 싶어 한다”며 “일단 당신이 레드라인을 확인하면 스스로 궁지로 몰아넣는다. 이제 당신은 행동할 공간이 없게 된다”고 했다.

이어 “이것(북핵)은 실제로 군사적 문제가 아니라 훨씬 더 광범위한 정치적 문제”라며 “이런 문제에서 레드라인을 긋는 것은 실제로 안보 문제가 더 나빠지게 만든다. 그 모호성을 남겨두는 게 더 낫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모호성)은 분명 우리 동맹에게 좌절감을 주지만 이는 협상하고 행동할 공간을 준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관여 정책 이후 북한과의 협상이 과거보다 훨씬 더 멀리 나갔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을 더 압박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계속 압박을 추가해야 한다”며 “그러나 많은 부분은 북한의 협상 태도에 달려 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