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13년만에 가장 추운 입동에 출근길 체감온도 영하권...벌써 겨울이 왔나?
[날씨] 13년만에 가장 추운 입동에 출근길 체감온도 영하권...벌써 겨울이 왔나?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08 08:40:16
  • 최종수정 2019.11.1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동 추위 찾아와 오전 기온 뚝 떨어져...오후에는 최고 기온 20도까지 오를 전망

 

겨울의 시작이라는 뜻의 '입동'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옷가게에서 한 시민이 겨울옷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24절기 중 하나로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立冬)인 8일 전국 기온이 뚝 떨어졌다. 서울과 수원에선 첫 얼음이 관측되는 등 전국이 춥고 맑은 가운데 오전과 오후의 일교차가 심해 세심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이날 기상청은 “밤사이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겠다”면서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맑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밝혔다.

오전 주요 도시의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3.5도, 강릉 7.9도, 대전 2.1도, 전주 3.8도, 광주 5.6도, 대구 5.4도, 부산 11.4도 등이다.

특히 찬바람이 불면서 전국적으로 체감 온도가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관측된다.

오후에는 전국이 13~20도 안팎까지 올라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벌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날 오후 11시부터 충청내륙과 경상내륙 일부 지방에 발령된 한파특보는 오후 기온이 상승하면서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3도, 수원 13도, 춘천 14도, 강릉 18도, 청주 14도, 대전 15도, 전주 15도, 광주 15도, 대구 17도, 부산 19도, 제주 16도가 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경북동해안에 이날 아침 9시까지 5~30mm, 울릉도와 독도는 다음날 0시까지 5~30mm일 것으로 관측됐다.

대기질은 좋은 편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 권역의 미세먼지 농도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는 9일까지 새벽~아침 중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중부내륙과 일부 경상내륙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