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문희상 국회의장, 아키히토 상황(前 일왕)에 사죄 편지”... 文 “편지 보냈지만 사과한 적 없다”
日 언론 “문희상 국회의장, 아키히토 상황(前 일왕)에 사죄 편지”... 文 “편지 보냈지만 사과한 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주요 언론, '文의장의 사죄 편지' 일제히 보도
가와무라 한일의원연맹 간사장, BS후지 방송에 출연해 당시 상황 직접 설명...문희상 “日 국민들 마음을 아프게 해”
문희상, "편지는 의례적 내용이었을 뿐 사과 내용이 들어있지 않았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아키히토 전(前) 일왕을 두고 “전범의 아들” 운운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사죄 편지'를 아키히토 상황(전 일왕) 앞으로 보냈다고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7일 보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6일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NHK는 7일 한일의원연맹의 간사장을 맡고 있는 자민당의 가와무라 다케오 전 내각관방장관이 "문 의장으로부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자신의 발언을 사죄하는 내용으로 아키히토 상황(전 일왕)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을 들었다"고 밝혔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또 문 의장이 “(일본)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 사죄하고 싶었다”는 이야기도 건넸다고 NHK는 덧붙였다.

NHK 외에 교도통신, 산케이신문 등도 이날 비슷한 내용의 보도를 잇달아 내놓았다. 교도통신은 이날 "가와무라 간사장이 BS후지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문 의장의 '사죄 편지'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와무라 간사장이 문 의장으로부터 이같은 이야기를 전해 들은 것은 문 의장의 방일 기간중이었던 지난 3일의 일이었다고 한다.

문 의장은 지난 2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아키히토 일왕(일본식 표현은 천황)에 대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표현하며 “한 마디라도 좋으니 연로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다면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 발언한 바 있다.

7일 일본 언론의 '사죄 편지' 보도에 대해 문 의장은 “오해를 한 것 같다. 그런 적 없다”고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문 의장 측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일왕 즉위식 때 아키히토 전 일왕과 나루히토 일왕에게 각각 ‘수고했다’, ‘축하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적은 있지만 의례적인 내용이었을 뿐 사과 내용이 들어있진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문 의장은 11월3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에 걸쳐 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다. 문 의장의 방일 기간중이었던 지난 5일 와세다대학 특별 강연에서 문 의장은 ‘자발적 기금 조성해 징용공 문제 해결하자’는 제안을 해 일본 측의 강한 반발을 불러온 바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이하 NHK의 해당 보도 원문 전문(全文).

韓国国会議長が上皇さまに謝罪の手紙 自民 河村元官房長官

日韓議員連盟の幹事長を務める自民党の河村元官房長官は、韓国国会の議長が、慰安婦問題をめぐるみずからの発言を謝罪する手紙を上皇さまに送ったことを明らかにし、議長の新たな提案が「徴用」をめぐる問題の解決につながることに期待を示しました。自民党の河村元官房長官は、派閥の会合で、慰安婦問題をめぐって、ことし2月、当時天皇の上皇さまが「謝罪すれば解決する」などと発言した韓国国会のムン・ヒサン議長と、さきに面会した内容を報告しました。

河村氏は「ムン議長は、国民の心を痛めるようなことになり、おわびしたいということだった。上皇さまに手紙を出したという話だった」と明らかにしました。

このあと河村氏は記者団に「1つの区切りをつけたのではないか。議長は日韓関係の改善に政治生命をかけるということで、それに期待するしかない」と述べました。

また、「徴用」をめぐる問題で、ムン議長が新たな基金を作りたいという考えを示したことについて「ムン議長は腹をくくっている。議長の言う形で進めば解決するのではないか」と述べ、問題解決につながることに期待を示しました。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