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광주광역시 콘서트 음성중계 관객 퇴장조치에 "불편 드려 죄송" [공식입장 全文 첨부]
아이유, 광주광역시 콘서트 음성중계 관객 퇴장조치에 "불편 드려 죄송" [공식입장 全文 첨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콘서트에서 불법으로 스트리밍 하다 적발된 관객이 퇴장 조치 되는 사건 발생한 경위와 이후 조치에 대해 설명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다"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
"공연 관람에 불편 느끼신 관객분들께 정중한 사과...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 마음 속상하게 해드려 죄송"
가수 아이유. (사진=카카오엠 제공)
가수 아이유. (사진=카카오엠 제공)

가수 아이유 측이 광주광역시 콘서트 중 발생한 불법 스트리밍 적발 사건에 대한 사과와 함께 공식입장을 밝혔다.

아이유의 소속사 카카오엠 측은 4일 지난 2일 광주에서 진행된 아이유의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불법으로 스트리밍을 하다 적발된 관객이 퇴장 조치 되는 사건이 발생한 경위와 이후 조치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카카오엠 측은 "이번 광주 콘서트는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장에서 관객분들께 전하는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혹여나 음성 중계를 통해 텍스트화되어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지 않을까, 혹은 평소 무대와는 다르게 감정적인 돌발상황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여러 염려를 가지고 임한 공연이었습니다"라고 했다.

또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은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습니다"라고 했다.

카카오엠 측은 "2일 광주 공연 중 일부 관객분들의 실시간 스트리밍 현장을 적발하여 퇴장 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후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 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 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습니다. 고소장 관련 내용은 알려진 바와는 달리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분은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하였습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불법 스트리밍 관객을 적발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선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한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오는 18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인 '러브 포엠'(Love poem)을 발매할 예정인 아이유는 4일 0시 SNS에 '러브 포엠' 수록곡 '그 사람'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간결한 기타 반주, 선율에 자유롭게 몸을 맡기는 아이유의 모습과 함께 '그 사람'의 일부가 흐른 뒤 영상 마지막에 '2019.11.18'이라는 글자가 나타난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다음은 카카오엠 측 입장 전문(全文).

안녕하세요 카카오엠입니다.

2일 진행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발생한 퇴장 조치 경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이번 광주 콘서트는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장에서 관객분들게 전하는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혹여나 음성 중계를 통해 텍스트화되어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지 않을까, 혹은 평소 무대와는 다르게 감정적인 돌발상황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여러 염려를 가지고 임한 공연이었습니다.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습니다.

2일 광주 공연 중 일부 관객분들의 실시간 스트리밍 현장을 적발하여 퇴장 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후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습니다.

고소장 관련 내용은 알려진 바와는 달리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분은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 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스태프들과 팬 여러분의 입장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아이유라는 한 아티스트를 위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한 뜻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진행될 2019 아이유 콘서트 Love, poem에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