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BWM 화재위험 차량 알고도 출고했다”...회장 및 임직원 기소의견 송치
경찰, “BWM 화재위험 차량 알고도 출고했다”...회장 및 임직원 기소의견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총 52대 차량에서 화재 발생...회장은 소환 당하고 한국지사 압수수색 받은 BMW 전력
화재 원인 장치 파악해 새 부품으로 개발했다지만...최근 해당 부품 단 차량에서 화재 발생
10월 29일 오전 8시 10분께 경기 의왕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 방향 청계 톨게이트 부근을 주행하던 BMW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10월 29일 오전 8시 10분께 경기 의왕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 방향 청계 톨게이트 부근을 주행하던 BMW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경기소방재난본부=연합뉴스

차량 연쇄 화재에 따른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장기간 수사 끝에 BMW 법인과 임직원들이 차량 이상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2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BMW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포함한 임직원 등 8명에게 기소의견을 달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김 회장 등은 화재가 난 차량으로 리콜 대상인 640d, 525d, 320d 등에 사용되는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하고 정밀분석에 나섰다. 그리고 김 회장 등 관련자들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추궁한 결과 BMW 측이 외부에 부품 결함 사실을 고의로 숨긴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MW 독일 본사 하랄트 크뤼거 회장도 입건했지만 혐의점은 규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BMW는 2015년부터 차량 화재 위험을 알고도 이를 축소한 채 차량을 출고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까지 총 52대의 BMW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지난해 7월에는 리콜 결정이 난 화재 위험 차량을 리콜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사후조치에 미흡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을 지난 5월 공개 소환해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를 조사했다. 지난해 8월경에는 수사관 30명을 투입해 서울 중구에 있는 BMW 코리아를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와 내부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 5일간 수도권 일대에서 총 5대의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재점화됐다.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이 차량들의 EGR은 이미 결함 문제가 지적돼 새롭게 개발된 부품으로 교체된 상태였다. 그러나 다시 화재가 발생하면서 국토교통부는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