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장악' 논란 인헌고 요청 대폭 수용한 서울시교육청..."시민단체는 모든 행위 잠정중단하라"
'전교조 장악' 논란 인헌고 요청 대폭 수용한 서울시교육청..."시민단체는 모든 행위 잠정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교육청, '정치적 이념 선동한 교사와 교장 징계' 청원도 인헌고 입장 수용해 수능 끝나고 답변할 방침
혁신학교인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에서 강의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혁신학교인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에서 강의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인헌고등학교가 최근 좌파 사상 주입 논란 관련 집회에 대해 “언론 매체와 교육청 및 시민단체는 모든 행위를 잠정 중단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교육청 민주시민생활교육과는 1일 ‘인헌고등학교 사안 관련 서울특별시교육청 입장’을 밝히고 “서울시교육청은 인헌고 교내 마라톤 대회 등 교육활동에 대해 문제가 제기된 이후 사실확인과 학교교육활동 안정화를 위한 특별장학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인헌고에서는 학생, 교원, 학부모가 토론회를 열고, 학교운영위원회 논의를 통해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 한편, 과도한 언론 보도 및 학교 앞에서의 시위 등으로 느끼는 불안감 해소, 수업권 보장, 특히 수능을 앞둔 상황에서 안정적 교육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언론 매체와 교육청 및 시민단체는 모든 행위를 잠정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인헌고 요청을 대폭 수용한 것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23일 ‘선언문 띠 제작 활동 시 본인의 생각과 다르게 제작하도록 교사의 강요를 받았나요’ 등 질문을 담은 전수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반마다 1~2명 학생 정도가 “예”라고 답했다. 이 학생들은 교사로부터 “너 일베야?”라는 질문을 받았다고도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에 좌파 사상 주입이 있었다고 폭로한 인헌고 학생수호연합(학수연)은 “감추려고 그렇게 방송을 하고 학생들에게 발린 말을 해도, 한 두명 씩은 꼭 진실을 말하기 마련”이라고 했다.

인헌고 사태가 지속되자, 지난달 22일에는 서울시교육청 청원 게시판에 ‘인헌고 정치적 이념 선동한 교사와 교장을 징계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도 올라온 바 있다. 교육청은 이날 “교육청은 인헌고의 안정적 학교교육활동을 위한 노력을 존중하는 가운데 장학활동을 진행할 것”이라며 “인헌고 요청을 수용해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일 이후 장학결과 발표와 시민청원 답변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헌고는 2011년 혁신학교로 지정됐다. 혁신학교와 공교육 강화를 주장해온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다수 찾은 곳이기도 하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