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은 공산주의자' 발언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한국당에 직격탄 "망국의 원흉, 철저하게 망하길 바란다"
'文은 공산주의자' 발언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한국당에 직격탄 "망국의 원흉, 철저하게 망하길 바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해체 운동하기를 원해...'말 바꿔도 괜찮다'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있는 단체가 한국당"
"저를 비롯한 젊은이들이 치를 떠는 행태와 사고방식...자한당은 그 사고에서 한 발자국도 더 가지 않고 있어"
한국당으로부터 영입 제의받았다는 보도에 대해선..."전화 한 통 없었다" 부인
다만 한국당에 완전히 마음 접은 것은 아니라는 뉘앙스의 말 남겨..."지금이라도 자한당이 고쳐지길 바란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공산주의자"라고 직격탄을 날려 화제를 모았던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1일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수구꼴통"이라며 "지금의 자한당은 망국의 원흉이다. 철저하게 망하길 바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상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건의 글을 올려 "자유한국당 해체 운동하기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대의를 위해서는 과정은 좀 부패해도 괜찮고 거짓말해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 때문에 우리나라가 망해가고 있는 것"이라며 "'말 바꿔도 괜찮다. 정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라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있는 단체가 자유한국당이다. 저를 비롯한 젊은이들이 치를 떠는 행태와 사고방식이다. 자한당은 그 사고에서 한 발자국도 더 가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 "완벽함을 추구하자는 것이 아니다. 자한당에는 지켜야 할 가치가 없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무엇을 지켜야 하는지 모르는 것이 너무 위험한 것이다"라고 했다.

김 대표는 한국당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선 "전화 한 통 없었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제게 제일 편한 자리는 기업인의 자리다. 저도 정치 이야기 안 하고 사업 재미있게 했으면 좋겠다. 제 꿈이 정치인이었던 적은 단 한순간도 없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 당 대표님과 자한당을 응원하고 있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자유롭게 멋지게 사업하는 것이 제 꿈이다. 국회의원 배지 달고 거들먹거리며 월급 받고 사는 건 제게 더욱 재미없는 일이다. 정말 하기 싫은 일이다. 정부 비판하는 것도 하기 싫은 일이다. (그러나) 내 이웃이 죽기 때문에.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다만 한국당 해체 운동을 해야 한다고 외치면서도 한국당에 완전히 마음을 접은 것은 아니라는 뉘앙스의 말을 남겼다. 그는 "저는 지금이라도 자한당이 고쳐지기를 바란다. 그렇지 못할 거면 망하는 것이 우리나라에 이익"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