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4.3% “국회의원 수 줄여야 한다” 국민 56.4% “조국도 검찰 조사 받아야”...여론조사공정
국민 64.3% “국회의원 수 줄여야 한다” 국민 56.4% “조국도 검찰 조사 받아야”...여론조사공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54.9% “금강산 내 남한시설 철거 안 된다고 북한에 강하게 요구해야”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팽팽하게 대립...“경제성장 영웅(46.1%) vs. 독재자(46.1%)”
文대통령 국정운영 ‘잘한다’ 37.3%, ‘잘못한다’ 46.3%, '보통' 14.6%
정당지지율: 민주당(43.0%)-한국당(32.8%)-바른미래당(3.4%)-정의당(3.3%) 등

우리나라 국민의 64.3%는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여론조사결과 나타났다. 또한 국민의 56.4%는 조국 전 법무부도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대답했다. 남한이 지어준 북한 금강산 관광시설에 대해서는 국민의 54.9%가 “철거해선 안 된다고 강하게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론조사공정이 30일 하루 동안 조사해 31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64.3%는 현재 297명인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13.7%는 ‘국회의원 수를 늘려야 한다’고 대답했다. ‘현재가 적정하다’ 의견은 17.9%였다. ‘잘 모르겠다’는 4.2%였다.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대구·경북(77.6%), 서울(65.6%), 경기·인천(65.0%), 부산·울산·경남(64.9%)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71.5%)에서만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73.5%,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52.4%도 국회의원 수 삭감에 찬성했다.

‘국회의원 수를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대전·충정·세종(15.1%), 강원·제주(17.9%), 서울(17.2%), 광주·전라(17.0%)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19.2%), 40대(17.3%), 20대(14.7%)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22.7%도 국회의원 수를 늘리는 데 찬성했다.

국민의 56.4%는 조국 전 법무부도 부인 정경심 교수처럼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 40.1%는 조 전 장관이 검찰의 조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3.6%였다.

조 전 장관이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대구·경북(75.5%), 부산·울산·경남(64.4%)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61.2%)와 60대 이상(65.6%)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89.4%, 바른미래당 지지자의 82.5%, ‘지지 정당 없음’의 72.3%도 찬성했다.

반면 조 전 장관이 ‘검찰의 조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강원·제주(53.3%), 서울(44.4%), 경기·인천(44.2%), 광주·전라(41.1%)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50.3%), 30대(48.2%), 40대(43.6%)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72.2%, 정의당 지지자의 62.9%도 반대했다.

최근 김정은이 금강산 내 우리 재산인 관광시설에 대해 ‘너절하다’며 철거를 명령한 것에 대해 국민의 54.9%는 “철거해선 안 된다고 강하게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13.4%는 “북한이 알아서 하도록 한다”고 대답했다. “우리가 철거해야 한다”는 응답은 20.7%, ‘잘 모르겠다’는 11%였다.

북한에 우리 재산인 금강산 내 관광시설을 ‘철거해선 안 된다고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대구·경북(64.7%), 부산·울산·경남(58.4%), 경기·인천(57.8%)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58.3%)와 60대 이상(69.5%)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72.6%, 바른미래당 지지자의 62.8%도 북한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금강산 관광시설이 ‘북한에 있는 만큼 북한이 알아서 하도록 한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강원·제주(20.6%), 대전·충청·세종(16.7%), 서울(16.2%), 부산·울산·경남(15.7%), 광주·전라(14.3%)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의당 지지자의 20.2%,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17.9%, 바른미래당 지지자의 15.5%도 이에 동의했다.

지난 10월 26일 서거 40주년을 맞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역사적으로 상반된 평가가 팽팽하게 맞섰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경제성장을 일군 영웅’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국민은 46.1%였다. ‘정치적 독재자’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한 국민도 46.1%였다. ‘잘 모르겠다’는 7.8%였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경제성장을 일군 영웅’이라고 평가한 응답은 지역별로 대구·경북(62.3%), 부산·울산·경남(60.0%)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54.3%)와 60대 이상(66.1%)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91.0%, 바른미래당 지지자의 67.1%도 박 전 대통령을 영웅으로 평가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정치적 독재자’라고 평가한 응답은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1.2%), 강원·제주(57.2%), 서울(52.9%), 대전·충청·세종(49.6%), 경기·인천(46.8%)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56.6%), 20대(58.2%), 30대(58.1%)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81.6%, 정의당 지지자의 77.3%도 박 전 대통령을 독재자로 평가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국민의 83.9%가 ‘무엇을 하는 곳인지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공수처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은 54.2%나 됐다. 반면 공수처가 어떤 기관인지 ‘잘 모른다’는 응답은 14.4%, ‘전혀 모른다’는 응답은 1.6%였다.

공수처가 어떤 기관인지 알고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 가운데 공수처 설치에 반대한 비율은 42.9%였다. 반면 공수처 설치에 찬성한 비율은 53.3%였다. ‘잘 모르겠다’는 3.7%였다.

공수처 설치에 반대한 비율은 지역별로는 대구·경북(64.9%), 부산·울산·경남(49.3%)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54.3%)과 50대(47.3%)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86.2%, 바른미래당 지지자의 63.6%, 무당층의 50.6%도 공수처 설치에 반대했다.

반면 공수처 설치에 찬성한 비율은 지역별로 강원·제주(66.2%), 광주·전라(64.8%), 경기·인천(56.9%), 서울(56.8%)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60.1%), 30대(59.9%), 40대(64.45)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89.3%, 정의당 지지자의 81.9%, 민주평화당 지지자의 83.9%도 공수처 설치에 찬성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평가는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가 46.3%,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37.3%로 나타났다. ‘보통’은 14.6%였다. 조 전 장관 퇴임 직후(10월 15일) 53%까지 치솟았던 부정평가는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강원·제주(44.9%), 경기·인천(42.3%), 대전·충청·세종(41.6%), 광주·전라(41.3%), 서울(38.3%)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44.4%), 30대(47.4%), 40대(44.2%)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75.7%, 정의당 지지자의 45.8%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의 부정평가는 대전·충청·세종(46.5%), 대구·경북(64.7%), 부산·울산·경남(58.7%)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52.9%)와 60대 이상(60.0%)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93.0%, 바른미래당 지지자의 80.6%, 무당층의 56.8%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말 부정평가(40.6%)가 긍정평가(38.2%)를 역전한 ‘데드크로스 현상’을 보인 이후 계속해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고 있다. 조 전 장관이 사퇴의사를 밝힌 바로 다음 날인 10월 15일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53%를 기록했다. 이후 부정평가는 지난 23일에는 48.1%, 30일 46.3%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지난 15일 32.7%을 기록한 이후 23일 38.0%, 30일 37.3%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43.0%)-자유한국당(32.8%)-바른미래당(3.4%)-정의당(3.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8.0%), 대전·충청·세종(44.6%), 강원·제주(44.6%), 경기·인천(48.4%)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49.6%), 30대(49.7%), 40대(51.4%)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지역별로는 대구·경북(55.0%), 대전·충청·세종(40.6%), 부산·울산·경남(38.9%)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33.5%)와 60대 이상(47.7%)에서 평균보다 높았다.

한 달 전(9월 30일)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2.1%p 상승했다. 그러나 광주·전라 지역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한 달 새 무려 10.2%p 하락했다. 반면 대전·충청·세종 지역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9.0%p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에서 각각 7.5%p, 8.9P% 상승했다. 40대에선 0.9%p 하락했다.

같은 기간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1.7%p 하락했다. 서울에서 4.2%p, 부산·울산경남에서 5.5%p 하락한 반면 대전·충청·세종에서 5.0%p 상승했다. 20대에서 9.9%p, 60대 이상에서 7.6%p, 50대에서 2.0%p 상승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공정이 10월 30일(수)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율은 6.6%였다. 조사방법은 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ARS)로 2019년 9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다. 피조사자 선정방법은 무선 RDD 010, 7700개 국번별 0001~9999까지 무작위 생성 총 76,992,300건 중 75,200개를 사용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