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현직공무원, 박삼득 처장 국회 출석 명령에도 '하극상'...피우진 前처장 측근
보훈처 현직공무원, 박삼득 처장 국회 출석 명령에도 '하극상'...피우진 前처장 측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주경 前독립기념관장 외압의혹 등 관련 정무위 증인출석 처장-차장 권유받고도 2차례 묵살
"관련사안 수사중"이라며 '증인선서 거부'한 피우진은 민간인...측근은 공무원 신분으로 하극상
'피우진 보훈처' 때 5급 사무관→3급 부이사관 초고속 승진자...보훈처 "처장 책임하 조치 검토"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지난 10월1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 증인선서를 거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가장 오른쪽)이 지난 10월1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 증인선서를 거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의 측근인 현직 보훈처 공무원이 박삼득 현 처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출석을 명령했는데도 두 차례나 거부한 것으로 31일 알려졌다.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3급 공무원에 해당하는 'A 부이사관'이 이른바 보훈처 하극상의 장본인으로 지목됐다. A 부이사관은 피우진 전 보훈처장 재임 시절 이른바 '적폐 청산'에 앞장섰고, 1년여 만에 5급 사무관에서 3급 부이사관으로 두단계 '초고속 승진'한 인물이다.

정무위는 부하 직원 갑질 논란,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사퇴 압박 의혹 등에 대해 묻기 위해 A 부이사관에 대한 국회 출석을 요구해왔다.

국회 관계자는 조선일보에 "A 부이사관이 지난 국정감사 종합감사에 이어 30일 정무위 회의에 또다시 불참했다"며 "정부 부처 공무원이 명확한 사유도 없이 국회의 호출을 뭉갠 건 정말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박삼득 처장이 '국회에 출석하라'고 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고 있다"고 했다. 박 처장은 지난 29일 A 부이사관을 개인적으로 면담하고 출석을 권유했고, 이병구 차장 역시 설득에 나섰다고 한다.

보훈처 내부에선 "처장의 영(令)이 서지 않는 심각한 사태"라는 얘기가 나왔다. A 부이사관은 국회에 불출석하면서 '관련 사안이 수사 중'이라는  이유를 대고 있다고 한다.

여야 합의로 증인에 채택됐던 피 전 처장조차도 지난 18일 국감에서 증인 선서와 증언을 일방적으로 거부하면서 "국감 출석 요구서에 적힌 신문 요지가 '검찰 고발돼 수사 중'인 내용"이라며 "국회에서의 증언 및 감정에 관한 법률은 증언뿐 아니라 선서까지도 거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강변한 바 있다. 피 전 처장은 의원들의 질문에 '묵비권' 행사로 일관하는 전대미문의 행적을 남겼다.

A 부이사관은 피 전 처장이 정무위에 참석했을 때도 불참했고, 참석을 권하기 위한 보훈처 측의 전화조차 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더 큰 문제는 A 부이사관이 민간인인 피 전 처장과 달리 현직 공무원이란 점"이라며 "부하 직원이 말을 듣지 않는 바람에 박 처장이 매우 난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직 공무원이 위계질서조차 능멸하고 국회 출석 거부로 일관한 데 대해 "나쁜 선례"라는 비판과 함께 징계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보훈처 측은 "처장 책임하에 A 부이사관의 불출석에 대한 조치를 검토한 후 시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