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0.25%p↓...올해 3번째 금리 인하
美연준, 기준금리 0.25%p↓...올해 3번째 금리 인하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31 13:49:48
  • 최종수정 2019.10.3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분간 금리 동결할 것이란 입장 내비쳐
제롬 파월 미국 연준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준의장 (사진: 연합뉴스 제공)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1.50~1.75%로 낮췄다.

연준은 3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끝에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1.75~2.00%에서 0.25%포인트 내렸다. 올해 들어 7월과 9월, 두 차례 기준금리를 내린 데 이어 올해 3번째 금리 인하다.

향후 금리에 대해 연준은 경제가 급격히 악화하지 않는 이상 현 상태로 유지할 것이란 입장을 내비쳤다. 연준은 이번 성명에서 기존에 있던 "경기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기준금리)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겠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연준은 현 미국 경제 상황에 대해 견고한 일자리 증가, 낮은 실업률, 가계지출 증가 등을 꼽으며 확장 국면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인플레이션에 대해선 지난 12개월 간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경제와 관련해 들어오는 정보가 우리 전망과 대체로 일치하는 한 현재의 정책 기조는 적절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대체로 우리는 경제활동의 확장이 지속되는 것을 계속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국제경제의 전개 상황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제를 강하게 유지하도록 돕고 진행중인 위험에 약간의 보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