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아나운서,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 '갑론을박' 이어지자..."저는 관종공주, 관심 감사"
김나정 아나운서,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 '갑론을박' 이어지자..."저는 관종공주, 관심 감사"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30 10:19:58
  • 최종수정 2019.10.3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소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을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는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 김나정이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여러분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저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제 피드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 역시 좋은 댓글이든, 안타까워하시는 댓글 모두 저는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 좋아요도 없고 무플이면 속상하지 않냐. 댓글로 소통할 수 있어서 좋다"고 했다.

김 아나운서는 "다투지말라"며 "저 '관종공주'인데 제 생각에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좋은 아침 혹은 어떤 이들에게는 굿나잇 입니다"라고 했다.

앞서 김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 나의 생각"이라며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또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 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며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이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솔직하게 언급했다.

한편 김 아나운서는 1992년생으로 남성잡지 '맥심'이 주최하는 '2019년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해 3위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