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文대통령 또 비난..."외세에 지지-협력 구걸, 구차스러운 추태"
北, 文대통령 또 비난..."외세에 지지-협력 구걸, 구차스러운 추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대와 외세의존에 물젖으면 이렇듯 치욕과 굴종을 강요당하면서도 그 아픔을 감수하지 못하기가 십상"
문재인 대통령(左), 북한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북한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최근 대놓고 문재인 대통령을 '무시'하고 있는 북한이 또다시 문 대통령을 겨냥해 비난했다. 이런 상황에도 문 대통령은 소위 '한반도 중재자'를 자처하며 끊임없이 '남북 평화'를 부르짖고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북(北) 바라기'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는 지경에 이르렀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8일 '역사의 교훈을 망각한 어리석은 행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을 거론하며 "사대와 외세의존의 때를 벗지 못하고 민족의 존엄과 이익조차 외세에게 서슴없이 섬겨바치는 어리석은 처사가 빈번히 재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주한외교단 초청행사를 1907년 '헤이그 특사사건'과 비교하며 "외세가 떠드는 '민족자결론'을 믿고 만국평화회의장에 달려가 조선독립을 청원한 우리 민족 대표는 유미 열강들에게서 지지와 동정은커녕 냉대만 당하였으며, 산설고 물설은 이국산천에 원한의 붉은 피를 뿌리지 않으면 안 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외세는 우리 민족의 존엄과 이익 같은 것은 거들떠보지도 않았던 것"이라며 "실로 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며 외세에게 빌붙은 결과는 수치와 오욕뿐임을 새겨주는 뼈저린 교훈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매체는 "얼마 전 남조선의 청와대에서 있은 '서울주재 외교단초청환영모임'이라는데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환경이 달라진 것은 국제사회의 협력 때문이다', '국제 사회의 계속되는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대 매국적 발언이 마구 튀여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지난해 조선반도에서 극적인 변화들이 일어나고 좋은 환경이 마련된 것은 우리의 주동적이며 성의있는 노력에 의해서"라며 "그런데 이것을 애써 외면하고 민족단합의 소중한 성과물을 외세의 '공'으로 떠넘기면서 '지지'와 '협력'을 구걸하기에 여념이 없는 남조선당국의 구차스러운 추태는 실로 민망스럽기 짝이 없다"고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사대와 외세의존에 물젖으면 이렇듯 치욕과 굴종을 강요당하면서도 그 아픔을 감수하지 못하기가 십상"이라며 "남조선당국이 여사의 뼈저린 교훈을 망각하고 사대와 외세의존의 갓끈을 놓지 못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련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외부세력의 지지나 협력에 의해서가 아니라 민족자주정신에 기초한 온 겨레의 단합된 힘에 의하여 마련된다"며 "남조선의 각계층은 민족자주의 기치높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