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서거 40주기'에 "오늘은 탕탕절" 패륜적 비하한 전교조 출신 장휘국 광주교육감
'박정희 대통령 서거 40주기'에 "오늘은 탕탕절" 패륜적 비하한 전교조 출신 장휘국 광주교육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장휘국, 26일 페이스북에 "다까끼 마사오 쏜 날 기억합시다"...좌익교육감의 '망언'
'탕탕절'은 10.26 시해 희화한 좌익 네티즌들 용어...反共 박정희에 '친일몰이' 의도 뚜렷
26일 오전 광주소재 매체 "장휘국 게시물 관심 모은다" 보도, 인터넷 커뮤니티선 술렁
27일 현재 장휘국 페북서 '탕탕절 게시물' 포착 안 돼, 논란 예상해 슬그머니 삭제한 듯
교육감 3선째 親전교조 편파행정 논란, 文정부에 무차별 교육평준화 압박...아들은 과학高
작년 '학생들 北수학여행 보내자' 靑에 청원, 산하 학교-기관에 독려 공문 하달한 장본인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이 지난 10월26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은 탕탕절"이라며 올렸다가 삭제한 게시물(왼쪽),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를 희화한 '탕탕절'에 좌파 네티즌들이 '박정희 전 대통령 친일몰이' 의도로 부차적 의미를 부여한 제작물.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이 흉탄에 맞아 서거한(10.26 시해) 박정희 전 대통령 제40주기 당일 "오늘은 탕탕절"이라고 고인을 능욕하는 패륜적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장휘국 교육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탕탕절. 110년 전 안중근 의사께서 일제 침략의 원흉 이토오 히로부미를 격살한 날. 또 40년 전 김재규가 유신독재의 심장 다까끼 마사오를 쏜 날. 기억합시다"라고 썼다. 그는 좌익성향 민노총 산하 법외(法外)노조 전교조 출신이다. 

'탕탕절'이란 단어는 소셜미디어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좌파 네티즌들이 만들어낸 신조어로, 총을 쏘는 소리를 표현한 의성어 '탕탕'에 착안한 것이다. 투철한 반북(反北)·반공(反공산주의) 성향으로 국정을 운영했던 박정희 전 대통령이 피살된 10.26 사태를 '조롱'하는 취지로 시작됐다. 어감 때문에 '탕수육 먹는 날'이라는 의미까지 덧붙여졌다.

장 교육감이 일제치하 당시 조선인 대부분에게 행해진 창씨개명으로 박 전 대통령이 갖고 있던 이명 '다카키 마사오'를 운운하며 탕탕절을 강조한 것은 고인 모독이라는 신조어 취지와 부합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사진=인터넷 매체 광주드림 홈페이지 기사 및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사진=구글 검색 캡처

장 교육감의 이같은 페이스북 게시물은 당일 오전 한 광주소재 인터넷 매체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보도했으며, '개드립' 'FM코리아' 'MLB파크' '일간베스트' 등 온라인 커뮤니티 및 소셜미디어 이용자들로부터도 구설에 오르고 있다. 하지만 27일 오전 현재 장 교육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은 탕탕절" 게시물만은 지운 것으로 확인됐다.

네티즌들이 지목하는 해당 게시물의 인터넷 주소는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3048216798586166&id=100001936284184]로 파악되는데, 뒷부분의 'id=100001936284184'는 장 교육감 계정의 여타 게시물 링크와 비교했을 때 동일하다. 하지만 장 교육감은 별다른 사과나 입장을 내지 않은 채 교육청 행정 관련 게시물 게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장휘국 광주교육감의 "오늘은 탕탕절" 게시물의 원래 페이스북 URL로 접속을 시도하면 차단된 이용자 소유이거나 삭제된 게시물에 해당하는 "현재 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없다" 메시지가 뜬다. 사진은 PC 화면 캡처 
장휘국 광주교육감의 "오늘은 탕탕절" 게시물의 원래 페이스북 URL로 접속을 시도하면 차단된 이용자 소유이거나 삭제된 게시물에 해당하는 "현재 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없다" 메시지가 뜬다. 사진은 모바일 화면 캡처

한편 3선 연임 중인 장 교육감은 수년간 전교조 광주시지부의 분회비(노조활동비)를 대신 걷어준 편파행정이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바 있다. 그는 지난 7월에는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를 교육부가 불허하자 "(정부가 약속했던) 교육대개혁의 심각한 퇴행", 이달 하순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 정시비중 확대' 발언에 성명을 내 "교육현장을 황폐화시킬 수 있다"고 반발했을 만큼 강성 좌익성향 교육감으로 꼽힌다. 재선 교육감 시절인 지난해 3월25일에는 4.27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 '남북 학생교류'를 명분으로 학생 수학여행단의 방북(訪北)을 요청하는 "남북청소년 통일열차 타고 수학여행 가자" 청와대 국민청원글을 올렸고, 4월 중 교육청 산하 350여개 학교 및 기관에 해당 청원에 참여를 독려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까지 드러나 "우리 아이들을 사실상 (북에) 인질로 보내는 것"이라는 우려를 샀었다.

장 교육감 1950년생으로 광주교대 출신인 장 교육감은 1970년 광주지역 초등교사로 발령받은 후 1987년 소위 '교육민주화 운동'에 뛰어들기 전까지 17년간 교직생활을 했다. 1989년 전교조 전남지부 사무국장을 맡았고, 전교조 결성 주도를 이유로 해직을 당했다. 1994년 복직돼 전교조 광주지부장을 역임했고 이후 반부패국민운동광주본부, 광주전남언론개혁시민연대, 우리겨레하나되기 광주전남운동본부 등의 공동대표를 역임했다. 2010년 제7대, 2014년 8대, 2018년 9대 광주교육감에 연이어 선출됐다. 이른바 '교육민주화' 운동에 앞장서며 대외적으로 무차별 평준화교육을 추구했으나 자기 자녀는 과학고에 보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