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에 "핵포기 않는 게 아버지 유훈"
김정은, 트럼프에 "핵포기 않는 게 아버지 유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이 거론하는 유훈, 거짓이거나 실천되지 못하고 있어...'비핵화' '흰 밥에 고깃국' 등
문재인 대통령(右), 북한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右), 북한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이 미국에 보낸 친서 중 일부에서 “핵을 포기하지 않는 것이 아버지의 유훈”이었다고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타임스는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기 작가인 더그 웨드가 집필한 ‘트럼프의 백악관 속에서(Inside Trump’s White House)’ 요약본을 입수했다며 보도했다. 책에는 트럼프 대통령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이 “김정일은 김정은에게 절대로 (핵) 무기를 포기하지 말라고 했다. 그것이 유일한 안전보장책이기 때문”이라 말했다는 내용이 적혔다고 한다.

김정은이 내놓은 ‘유훈’은 자주 바뀌거나 실천되지 못하고 있다. 김정은은 지난해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등 대외적 자리에서는 “비핵화는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이라고 했다. 다만 최근 잇단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개발했다고 나서는 등 행보를 볼 땐 트럼프 대통령 전기에 언급된 유훈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 김정은은 올 3월에는 “전체 인민이 흰 쌀밥에 고깃국을 먹으며 비단옷을 입고 좋은 집에서 살게 하려는 것은 수령님(김일성)과 장군님(김정일)의 평생 염원”이라는 지키지 못하는 유훈을 거론키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