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시아 유일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 선정…이강인도 U-21 발롱도르에 포함
손흥민, 아시아 유일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 선정…이강인도 U-21 발롱도르에 포함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22 11:11:32
  • 최종수정 2019.10.2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기현-박지성 이어 한국 세 번째 후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축구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상 '발롱도르(골든볼)' 최종후보 30인 명단에 포함됐다. 한국 축구의 미래를 책임질 이강인(발렌시아)은 세계 21세 이하 선수들의 발롱도르 격인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에 포함됐다.

발롱도르 시상식을 주관하는 프랑스의 축구 먼문 매체 '프랑스 풋볼'은 22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2019년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을 공개했다. 

발롱드로 최종후보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비롯해 로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포함됐다.

지난해 수상자인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는 제외됐다. 부상으로 큰 활약상을 보이지 못했던 브라질 축구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도 빠졌다.

손흥민은 이번 명단에서 유일한 아시아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한국 선수가 발롱도르 최종후보에 포함된 것은 2002년 설기현(당시 안더레흐트), 2005년 박지성(당시 아인트호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이어 손흥민이 3번째다.

2019년 발롱도르 시상식은 오는 12월 2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이강인은 마티아스 더 리흐트(유벤투스), '제2의 호날두'라 불리는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세계 유망주들과 함께 21세 이하(U-21) 선수들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 10인에 포함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