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檢수사 비판 시험문제 물의' 부산 개금高 전교조 교사, 朴탄핵-태블릿PC 문제도 출제
[단독] '조국 檢수사 비판 시험문제 물의' 부산 개금高 전교조 교사, 朴탄핵-태블릿PC 문제도 출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금고 교사, 세월호 침몰 관련 시험문제도 출제...보기는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사 사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
조국 수사하는 검찰을 '정치검찰'이라 비난하는 문제 출제한 부산 개금고 전교조 교사
지난 2017년엔 ‘태블릿 PC’, ‘탄핵’ 빈칸으로 고르는 문제 출제 사실 추가적으로 드러나
김현아 野의원 "교육 현장마저 이념과 진영의 장으로 만들어" 비판
출처: 김현아 의원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을 '정치검찰'이라 규정한 시험문제를 출제해 파문이 일었던 부산 개금고등학교 전교조 교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시험문제도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교권(敎權)을 남용해 학생들에게 정치적으로 편향된 입장을 집요하게 관철시키려는 시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출처: SNS 캡처
출처: SNS 캡처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부산 개금고의 전교조 교사는 지난 2017년 11월 3학년 2학기 한국사 기말고사 시험에 한겨레신문 기사를 제시문으로 한 빈칸 문제를 출제했다. 출제 교사는 ‘작년 10월 박근혜 개헌 카드, 국면전환용이었다’라는 제목의 한겨레신문 기사 중 “하지만 이날 저녁 JTBC가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증거로 (㉠)을 보도하며 분위기가 반전됐다”라는 문장에 빈칸을 넣었다. 정답은 ②번 ‘태블릿 PC’였다.

출처: 김현아 의원실

또한 박 전 대통령 탄핵 선고문을 제시한 문제도 출제됐다. 이 문제 역시 ‘빈칸 채우기’ 문제로 정답은 ‘탄핵’이었다. 

같은 시험지의 9번 문항은 민중가요 작곡가인 윤민석씨의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노래 가사와 ‘리본’ 그림을 제시한 뒤 이와 관계 깊은 사건을 고르는 문제였다. 보기는 ▲세월호 침몰 사건 ▲계란 살충제 사건 ▲가습기 살균제 사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사 사건 등이다.

김현아 의원은 “일부 이념 편향적 교사들이 공정, 정의, 평등을 가르쳐야 할 교육 현장마저 이념과 진영의 장으로 만들고 있어 안타깝다”라면서 “‘조국 사태’로 교육 현장에 대한 신뢰가 바닥인 지금, 이런 왜곡된 형태는 교육을 완전히 망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개금고 전교조 교사는 3학년 중간고사 한국사 시험에도 조 전 장관 일가를 수사하는 검찰을 맹비난하는 시험문제를 출제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문제를 출제한 교사는 "학생들에게 사회 현안에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 시의성 있는 문제를 냈다"고 부산시교육청을 통해 해명했다. 학교장을 통해 "학생들에게 시사성 있는 문제를 출제할 수 있다고 미리 얘기했고, 어떤 이념적 의도를 갖고 출제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는 입장을 추가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김 의원이 해당 전교조 교사의 3개년치 출제 문제를 받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정치 편향적인 시험 문제들이 꾸준히 출제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개금고등학교의 전교조 소속 교사의 내신 시험 출제에 대한 논란이 가라앉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