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은 갔지만 자유를 위한 저항은 계속된다"...주말 도심 곳곳서 ‘反문재인 정권’ 집회
"조국은 갔지만 자유를 위한 저항은 계속된다"...주말 도심 곳곳서 ‘反문재인 정권’ 집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文정권, ‘독재의 길’로 가고 있어...목숨걸고 앞장서서 막아낼 것”
나경원 “공수처는 文대통령 마음대로 대한민국을 공포로 만드는 ‘공포청’”
자유한국당, 조국 사퇴 후 첫 대규모 장외집회 개최
트루스포럼, 문재인퇴진국민행동도 광화문서 反文집회 개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후 첫 주말을 맞은 19일. 서울 도심 곳곳서 자유를 지키기 위한 저항은 계속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라는 제목으로 대규모 장외 집회를 개최했다. 조국 전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 및 국정 운영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고 사죄를 요구하는 자리였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서 조국 사태로 불붙은 반(反)문재인 정권 동력을 공수처법안과 패스트트랙법안 저지 및 내년 총선까지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이 삼권분립 중 마지막 남은 입법부 장악을 시도하며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폭정을 막아낼 때까지 목숨 걸고 계속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조국은 갔지만 우리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나왔다”며 “조국이 사퇴했지만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하지 않았다. 재발방지를 약속하지도 않았다. 아무 것도 바뀐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우리의 투쟁력을 약화시키려고 하는 이간계에 속으면 안 된다. 더 가열차게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를 설치하려는 이유는 ‘내 멋대로 법을 주무르겠다는 것’”이라며 “공수처가 설치되면 검찰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수사를 중단시키고 사건 가지고 오라고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정권의 마음에 안 들면 검찰과 경찰이 수사 안 해도 공수처를 통해서 수사해서 구속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지금 독재의 길을 가고 있다”며 “행정부, 사법부를 장악하더니 마지막 남은 입법부 장악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선거법 개정안 올려놓았다”고 했다. 이어 “삼권분립이 무너지느냐 지켜지느냐 민주주의 생존에 관한 것”이라며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우리의 민주주의 살려내야 한다. 자기 멋대로 못하게 해야 한다. 우리의 사랑스러운 대한민국 미래세대에 자랑스럽게 넘겨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은 장기집권으로 가는 독재법”이라며 “조국을 부활시키고 문재인 정권의 비리는 꽁꽁 막는 공수처를 막아내자”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법원, 검찰, 경찰을 마음대로 쥐락펴락하는, 한마디로 대통령 마음대로 대한민국을 공포로 만들겠다는 ‘공포청’”이라며 “(공수처) 수사대상에는 판검사, 경찰청 경무관급 이상 경찰이 포함된다. 자기 편들은 있는 죄도 꽁꽁 덮어버리는 ‘은폐청’이 되고 남의 편은 없는 죄도 만드는 ‘공포청’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는 것은 검찰의 인사, 예산, 감찰의 독립을 보장하는 것이다. 인사의 독립성은 윤석열 총장 임기 2년 보장부터 시작한다”며 “검찰개혁의 또 하나는 검찰의 권한을 경찰과 적당히 나누는 것이다. 그래서 기소권과 수사권을 원칙적으로 분리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가 오늘 광화문에 모인 것은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이 만든 위대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을 반드시 심판하고 11~12월에 있을 패스트트랙 야욕을 분쇄해서 위대한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자”고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은 “우리가 이겼지만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구속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공수처는 야당 탄압 기구”라며 “공수처가 설피되면 야당 의원을 한명 한명 잡아들일 수 있기 때문에 내년 총선이 없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3일 광화문 집회 후 지금까지 청와대 앞에서 노숙 철야하는 많은 애국 국민들의 80%가 여성”이라며 “한국당 당원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싸우는 것이 직업인 사람들이다. 우리가 이들 애국시민들보다 덜해서는 안 되다. 오는 25일 광화문 철야 집회에 모두 참가해 달라”고 했다.

한편 트루스포럼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전국대학연합 거리 집회를 개최했다.

서울대 트루스포럼 김은구 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조국 교수는 대한민국을 ‘친일파가 미국에 빌붙어 세운 부정한 나라’라고 생각하는 잘못된 역사인식을 가지고 있으며, 친북주의, 반미주의에 빠져있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고하고 동성애를 공개적으로 옹호했다”며 조국 교수의 파면을 서울대 총장에게 촉구했다.

36개 보수우파 시민단체들의 연합체인 ‘문재인퇴진국민행동’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 원표공원에서 4차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장기표 국민의소리 대표는 “국민을 이기는 정권은 없다. 그동안 문재인은 너무 오만불손했다”며 “그러나 지난 3일과 9일 광화문에 많은 국민들이 모여 조국 퇴진을 외쳤고 결국 조국이 퇴진했다. 이는 국민이 승리한 것”이라고 했다. 장 대표는 “이제 국민이 문재인 퇴진은 외치면 문재인 정권은 퇴진할 수 없다”며 “이런 정권을 그냥 놔둬서는 안 된다.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석우 미디어연대 공동대표는 “과거 민주화운동에 앞장섰던 인사들이 과거를 반성, 성찰하며 민주 운동가들을 대상으로 연대서명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양연희 안덕관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