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논란'으로 양승동 KBS사장 질타 받을 때, KBS는 유시민 출연시켜
'유시민 논란'으로 양승동 KBS사장 질타 받을 때, KBS는 유시민 출연시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이사장, KBS 국정감사 당일 KBS1 라디오 ‘열린토론’ 출연
라디오 출연해 본인 책 소개...출연자들은 유시민 긍정 평가
KBS공영노조 " 국회 모독하고 국민 우롱하는 처사"

양승동 KBS 사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유시민 논란'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고 있던 당시 KBS는 유시민 이사장을 라디오에 출연시켰던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KBS공영노조에 따르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KBS 국정감사 당일인 17일 KBS1 라디오 ‘열린토론’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유 이사장은 주로 자신의 책을 소개했고 출연자들은 ‘르네상스적인 인간’, ‘학습능력이 뛰어난 분’,‘지식 소매상’ 등의 표현으로 유시민 이사장을 평가했다.

또한 그는 조국 사태에 대해서는 "조국을 위해서 한 게 아닌 저를 지키려 한 것"이라며 "검찰과 언론이 손을 잡고 만들어내는 어마어마한 양의 기사를 보면서 영화 '프레데터'가 생각났다. 일종의 인간 사냥이 벌어지고 있다는 느낌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방송에 출연한 패널 들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논두렁 손목시계 사건’ 등을 언급하며 "'조국수호’가 ‘생물학적’인 조국 지키기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 이사장은 KBS여기자 성희롱 사건에 대해서는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해서 출연자가 문제의 발언을 할 때 확실하게 캐치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이에 공영노조는 성명을 통해 "국회에서도 이 문제(유시민 파문)를 놓고 양승동 사장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는데도, KBS는 그 시간에 보란 듯이 유시민 씨를 불러 방송에 출연시키고 ‘홍보’에 나선 것"이라며 "이는 국회를 모독하는 것이고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