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KBS 정문 앞에서 양승동 사장 사퇴 촉구..."유시민 말 한마디에 무릎꿇는 KBS사장"
한국당, KBS 정문 앞에서 양승동 사장 사퇴 촉구..."유시민 말 한마디에 무릎꿇는 KBS사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 의원 "KBS, 조국 구하려다 내부 기자들 들고 일어나기까지 하는데 정신 못차려"
박성중 의원 "유시민 말 한마디에 무릎꿇는 것이 KBS 사장...규탄하고 파면해야"

자유한국당은 16일 조국 사태에 대한 KBS의 편파 보도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방송 논란을 비판하며 국민들의 KBS 수신료 거부와 양승동 KBS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정문 앞에서 'KBS 편파보도 및 양승동 사장 사퇴 촉구 규탄대회'를 열었다. 

한국당 언론장악저지 및 KBS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유시민 알릴레오 생방송에서 발생한 KBS 여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 논란을 거론하며 "KBS는 일개 좌파논객의 유튜브로부터 조롱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유시민씨는 성희롱 발언 판을 깔아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사과하고, 민망한 조국구하기를 당장 중단하라. 상식을 가진 국민에게는 통하지 않는 달나라 궤변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특히 박 의원은 유 이사장의 KBS법조팀과 검찰 유착 주장에 KBS가 사실상 해당 법조팀을 취재·보도에서 배제하고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는 등의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KBS 사장은 유튜버 말 한마디에 굴복했다. 기자를 인질로 내주고, 자리 보전한 것”이라며 “삼전도 굴욕보다 더 하다. 인조는 45일간 항전이라도 했지, KBS 사장은 말도 못 하고 하루 만에 무릎을 꿇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는 "조국 구하려다 내부에서 기자들이 들고 일어나기까지 하는데 KBS는 정신을 못차린다"며 "여전히 조국 구하기 보도, 정권 입맛에 맞는 편파보도를 내보내 시청자를 선동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양승동 사장과 정필모 부사장은 KBS를 더 이상 사지로 내몰지 말고 즉각 사퇴 하라"고 촉구했다.

미디어특위 위원장인 박성중 의원도 "양승동 사장은 국민과 한국당에게만 오만방자하고 권력 앞에서는 굽신거린다"며 "양승동 사장의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박성중 위원은 "양승동 사장 20개월 동안 KBS 시청률이 폭락했다"며 "어용방송, 노영방송, 북한방송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유시민 말 한마디에 무릎꿇는 것이 KBS 사장"이라며 "KBS를 망치고 있는 양승동 사장과 추종세력들을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하고 파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는 KBS정문에 위치한 계단에서 '언론장악 전문 정당 자한당을 규탄한다'는 피켓을 들고 맞불 집회를 가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