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기자회견 “조국은 구속하고 책임자 문재인 대통령은 퇴진하라”
反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기자회견 “조국은 구속하고 책임자 문재인 대통령은 퇴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퇴는 文과 여당의 오만과 독선, 그리고 불통이 빚은 대표적 인사 참사로 기록될 것
법치 책임지는 법무부 장관에 비리 혐의 점철된 조국 임명한 잘못은 文과 민주당에 있다
잘못된 인사로 대한민국 국론분열한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지고 퇴진해야
反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가 14일 오후 6시 30분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전 장관의 구속과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반(反)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가 14일 광화문 교보문고 앞 광장에서 조국 사태의 책임자인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조국이 법무부 장관 사퇴를 발표하면서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자유연대 등은 반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를 긴급 구성하고, 조국의 사퇴가 아닌 구속을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오후 6시 30분 시작된 기자회견에 앞서 100여명의 우파 시민들은 초가을에 접어든 광화문 광장에 나와 찬바람을 맞으며 애국가를 제창했다. 이어 엄숙한 분위기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마친 뒤 김광찬 고교연합 사무총장이 앞에 나와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마이크를 잡은 김 사무총장이 “마침내 조국이 물러났다. 그동안 두 동강 난 국론분열을 따지면 대한민국이 입은 손실은 너무도 크다”라고 말문을 떼자 광장에 운집한 시민들은 이에 호응하며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외쳤다. 김 사무총장도 “애당초 이중인격을 지닌 위선자에게 중요한 공직을 맡긴 것부터 큰 잘못이었다”면서 “이번 사태는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오만과 독선, 그리고 불통(不通)이 빚은 대표적인 인사 참사로 기록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절대다수 국민이 반대하는 데도 임명을 강행한 문 대통령은 마땅히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조국의 사표를 수리하면서도 잘못된 인선에 대한 대국민 사과는 하지 않았다. 오히려 조국의 수많은 비리 혐의를 공정하게 취재한 언론 보도에 비난의 날을 세웠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국은 물러나지만 소위 ‘검찰개혁’은 큰 발걸음을 뗐다”면서 피의자 조국을 추켜세웠다. 그리고는 조국의 혐의를 소상히 밝힌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언론 스스로 깊이 성찰하면서 신뢰받는 언론이 되기 위해 자기개혁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언론이 살아 있는 권력을 견제하고 부정부패를 포착해 국민에게 전달하는 그 기능 자체를 비난하고, 마치 여권을 위한 어용 기관으로 전락해 달라는 뜻을 암시한 셈이다. 또한 언론의 논조를 일렬로 세우고 비판의식을 희석하려는 문 정권의 편협성과 독재성을 드러내는 한 사례라고 볼 수도 있다.

이와 관련 김 사무총장은 “한 줌밖에 남지 않은 정부 비판 언론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라며 “이처럼 진정 없는 말로는 국민의 더 큰 반발만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런가 하면 문 정권의 실정(失政)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안보 해체와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외교파탄 등에 관해 사회 각계로부터 비판이 따르면, 비판한 대상을 ‘적폐’라는 극단적 용어로 프레임을 씌우는 정략적 행태가 불과 2년 만에 국가 기틀을 붕괴한 문 정권의 폭주를 낳았다는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조국의 사퇴는 끝이 아니라 검찰 수사의 시작이라고도 했다. 이제 조국이 직속상관에서 벗어났으므로 그 일가가 고구마 줄기처럼 얽힌 비리의 산을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는 것이다. 현장에 모인 많은 사람들도 “장관 사퇴와 일가족의 비리 수사를 맞바꾸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기자회견은 “문 대통령의 잘못된 국정운영을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외침과 함께 “이 모든 국정 난맥을 책임지고 문 대통령이 대국민사죄와 함께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하는 것으로 마쳤다. 시민들은 “조국은 구속, 명재권은 파면, 문재인은 파면하라” “조국 사퇴는 국민의 승리, 다음은 문재인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반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는 오는 19일 광화문 광장에서 ‘국론분열을 야기한 문재인 대통령은 책임지고 퇴진하라’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