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靑경제수석 "경제위기 언급 쉽게 하는 것은 무책임"...누가 국민이 위기 느끼게 만들었나?
이호승 靑경제수석 "경제위기 언급 쉽게 하는 것은 무책임"...누가 국민이 위기 느끼게 만들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승 경제수석, 마이너스 성장률에도 "경제 튼튼하다"며 궤변 늘어놓는 文대통령 닮아가나?
"나쁜 점 계속해서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 심으면 결국 그렇게 실현...지출 미루면 진짜 경기 나빠진다"
"장기적으로 경제는 실력대로 가...실력에 비해 낮은 성장률 요인이 비즈니스 사이클 요인이라는 것"
"신용평가사나 국제기구나 국제적으로 객관적 상황 아는 전문가가 한국 경제가 위기에 들어갔다고 말을 하느냐"
"비즈니스 사이클 영향 받아 오르내리는 것에 초점 두면 부정확하다, 객관적이지 않다 혹은 무책임하다는 얘기 할 수 있어"
디플레이션 장기화 우려 역시 일축..."우리나라의 구조적 물가는 1% 초반 수준에 있다고 봐야 객관적"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경제상황 관련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경제상황 관련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의 현실 인식 수준이 문재인 대통령과 다르지 않은 한심한 지경에 이르렀다. 이호승 수석은 13일 '경제위기'를 경고하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대해 "경제위기에 대한 언급을 쉽게 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 수석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경제위기를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에 대해 제가 무책임하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나쁜 점을 계속해서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그렇게 실현이 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경제가 위기라며) 지출을 미루면 진짜로 경기가 나빠진다"며 "(그렇게 경기가) 더 나빠졌을 때 피해를 입는 중소계층, 서민경제에 대해 누가 책임을 지느냐는 점에서 (경제위기를 쉽게 언급하는 이들이) 무책임하다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수석은 한국 경제 성장률이 잠재성장률에도 못 미친다는 지적에 대해선 "장기적으로 경제는 실력대로 간다"며 "실력에 비해 낮은 성장률 요인이 비즈니스 사이클(경기변동) 요인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 수석은 "이걸 가지고 신용평가사나 국제기구나 국제적으로 객관적 상황을 아는 전문가가 한국 경제가 위기에 들어갔다고 말을 하느냐"면서 "실력이 높고 낮은지에 대한 문제인 것이지, 비즈니스 사이클의 영향을 받아 (경제 관련 지표가) 오르내리는 것에 초점을 두면 부정확하다, 객관적이지 않다 혹은 무책임하다는 얘기를 할 수 있다"고 강변했다.

이 수석은 최근 9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전년동월대비 0.4% 떨어져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디플레이션(상품·서비스 가격의 지속적 하락) 장기화 우려 역시 일축했다.

그는 "민간 전문가들이 이미 디플레이션에 진입했다고 평가하는데, 지난해 9~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높았던 영향을 1년 뒤에 받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구조적 물가는 1% 초반 수준에 있다고 봐야 객관적"이라고 했다. 이어 "물가는 1년 전과 비교하니까 10월 물가도 마이너스로 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의 생각과 달리 한국은행은 '저성장·디플레이션 우려' 등 경제가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결국 기준금리를 낮추는 선택을 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경고등'이 여기저기서 울리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경제수석이라는 사람이 '낙관론'만 설파하며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는 일각의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고용 상황이 양과 질 모두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며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올 1분기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해 OECD 최하위권으로 추락했을 당시에도 "경제 기초체력이 튼튼하다", "2분기부터 회복될 것"이라는 등 궤변을 늘어놔 국민을 분노케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경제가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 현실을 조금은 인식한 듯 "세계 무역 갈등 심화와 세계 경제 하강이 우리 경제에 어려움을 주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경제가 어렵긴 하지만, '내 탓'은 아니고 '외부 탓'이라는 대통령 직을 수행하고 있는 사람으로선 다소 '한심한' 현실 인식이었다. '경제 폭망'을 끝까지 '책임' 지지 않겠다는 말로도 들렸다. 네티즌들은 '대통령이 현실 인식 수준이 저 모양인데, 경제 수석에게 뭘 바라겠느냐'며 개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