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비판' 시국선언 교수 1만명, 22일 2차 성명낸다..."曺, 침묵 말고 사퇴하라"
'조국 비판' 시국선언 교수 1만명, 22일 2차 성명낸다..."曺, 침묵 말고 사퇴하라"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11 16:28:04
  • 최종수정 2019.10.1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차 보고 당시엔 4366명 중 3265명 공개...이번엔 1만명 중 6천명 이상 공개 방침
허위서명 테러 관련자 20~30명 고소..."교수들 뜻 무너지지 않도록 법적 책임 물을 것"
지난달 19일 조국 규탄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수들이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 = 김종형 기자)
지난달 19일 조국 규탄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수들이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 = 김종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규탄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수가 1만명을 넘은 가운데, 이를 주도한 교수단체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이 2차 성명을 낸다.

11일 정교모에 따르면, 교수들은 오는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서 2차 성명과 함께 실명 공개에 동의한 교수 6000명 이상의 명단을 발표한다. 명단에는 시국선언문에 서명한 교수들의 실명과 함께 소속 대학까지 공개된다. 교수들은 각계 사퇴 요구에 대응하지 않고 침묵하는 조 장관에 사퇴를 요구하는 추가 성명까지 내고 이를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한다.

정교모 관계자는 “현재까지 1만명 이상이 시국선언 서명에 참여했고, 진위 확인이 된 인원만 6000명을 넘어섰다”라며 “차 명단을 공개하는 22일까지 교수 명단을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며, 서명은 조 장관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되며, 앞으로 시국선언 서명과 토론회를 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교모 교수들이 청와대 앞 행동에 나선 것은 지난달 19일부터다. 당시에는 3400여명의 교수들이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첫 서명 교수명단(4366명 중 3265명) 공개도 있었다. 몇몇 친문(親文) 네티즌들의 허위서명 등 테러가 발생해 일각에선 “서명을 진짜 교수들이 했는지 어떻게 믿을 수 있나”라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만 공격 와중에도 서명 교수들은 꾸준히 증가했고, 결국 최근 1만명을 넘었다.

정교모는 친문 네티즌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고소할 방침이다. 정교모 관계자는 “증거를 수집한 결과 현재까지 고소 예정 건수는 20~30건 된다”며 “시국선언에 동참한 교수들의 뜻이 무너지지 않도록 변호사를 선임해 집단으로 서명을 방해한 이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교모 측은 학술 토론회도 지속적으로 연다는 계획이다. 지난 7일에는 ‘조국 장관의 검찰개혁,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토론회가 있었다. 오는 14일에는 ‘조국 임명으로 무너진 한국 사회의 정의와 윤리’를 주제로 2차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2차 명단 공개를 우선순위로 둬 미룰 예정이라고 한다.

잇단 ‘정치색’ 논란에 정교모 관계자는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수들을 한데 묶어 ‘우편향’이라 비난하는 목소리도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실제로는 진보 진영에 있는 교수들도 많이 참여했다”며 “정치색과 상관없이 대학의 교육·연구 문제와 밀접하게 연관된 ‘조국 사태’에 문제의식을 느낀 교수들이 동참한 것이며, 이 뜻이 왜곡되지 않도록 교수들이 할 수 있는 행동으로 증명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교모의 교수 시국선언에 서명하려면 이 곳(주소)을 방문하면 된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