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과 경찰 유착'-'조국펀드 연루' 윤규근 총경 구속...송경호 중앙지법 부장판사, 尹 영장 발부
'버닝썬과 경찰 유착'-'조국펀드 연루' 윤규근 총경 구속...송경호 중앙지법 부장판사, 尹 영장 발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특가법 위반・자본시장법 위반・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宋판사 "범죄 소명-증거인멸 우려 있다"
윤규근, 光州 출신으로 文정권 들어 청와대 근무...靑행정관 시절 민정수석 조국과 회식사진 찍으며 친분 과시
윤규근 측, 영장실질심사서 혐의 전면 부인..."검경 수사권 조정 방해 위해 나를 수사" 궤변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당시 민정수석), 윤규근 경찰총경.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당시 민정수석), 윤규근 경찰총경.

‘조국펀드 연루’와 ‘버닝썬 경찰 유착’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윤규근 총경이 10일 밤 구속됐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10시경 “범죄 혐의의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윤규근 총경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가 지난 7일 오전 윤 총경에 특가법위반(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따른 것이다.

윤 총경은 폭행・마약・성폭행 등 범죄행각이 벌어진 클럽 버닝썬 운영진(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승리 등)의 뒤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하며 청와대와 경찰을 연결해줬다고 한다.  윤 총경은 단속 정보를 사전에 버닝썬 측에 전달하는 등의 일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가 조 장관의 영향력을 이용해 정부 내부정보를 사전에 알고 ‘돈 불리기 투자’에 나섰다는 사모펀드 의혹에도 엮여있다. ‘조국펀드’ 투자처 주식을 사전에 사거나, 조국펀드 관련자들을 잇달아 만나며 주식 관련 미공개 정보를 귀띔받았다는 것 등이다. 윤 총경은 ‘주식 작전’ 행각을 벌여온 큐브스(전 녹원씨앤아이) 대표였던 정상훈의 비리행위 등을 알고도 수천만원의 뇌물을 받아 수사를 축소하고 무마시켰다는 등 혐의도 받아왔다.

서울중앙지법엔 3명의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있다가, 지난해 9월 2명(명재권・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이 추가로 합류해 5명이 됐다. 당시 합류한 명재권 부장판사의 경우 9일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배임 등 혐의를 받으며 심리에 나오지도 않은 조 장관 동생 조권에 대한 구속영장을 석연찮은 이유로 기각하면서 큰 파문이 일었다.

윤 총경 측은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검찰이 검·경 수사권 조정을 방해하기 위해 자신에 대해 수사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한다. 윤 총경측 변호인은 “혐의사실을 다 부인하고 있다는 것으로 아시면 된다”며 “영장 청구 범주의 사실에 대해서는 다 부인하고 실제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수사 사건을 다른 용도로 활용한다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은 피의자의 방어권이고 사실과 다른 경우 그에 합당한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 총경은 '버닝썬' 의혹이 제기됐던 아이돌 그룹 '빅뱅' 승리와 같은 광주(光州)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4일에는 펜앤드마이크의 특종보도를 통해 조국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임했던 시절, 조 장관과 윤 총경이 청와대 인근 음식점에서 마치 친형제처럼 다정하게 사진을 찍었다는 사실이 공개돼 두 사람의 관계를 둘러싸고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