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스스로 文정권 홍위병 자처하는 유시민, 갈수록 양심이 '유체이탈'되고 있어"
이언주 "스스로 文정권 홍위병 자처하는 유시민, 갈수록 양심이 '유체이탈'되고 있어"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10 14:58:11
  • 최종수정 2019.10.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작가-방송패널 등으로 나오며 꾸며놓은 이미지 다 깎아먹어...그만큼 조국으로 대변되는 이익의 카르텔 강력?"
"만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조국 사태 이렇게 방치했겠나? 양심상 사임시키고 국민들에게 사과하지 않았을까"
"어째서 노 전 대통령 내세워 자기 정치 하는가...정작 그분 정신 팽개친 채 국민들 감정을 자신들 권력잡는데 악용"
"과거 노 전 대통령 망쳤던 것처럼 文대통령을 망칠 것...정권을 잘못된 방향으로 몰면서 국가-국민 위한 올바른 길 차단"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최근 수많은 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호에 앞장서고 있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갈수록 양심이 유체이탈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언주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런 사람이 노무현재단 이사장? 만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조국 사태를 이렇게 방치했겠나? 양심상 도저히 우길 수가 없다며 사임시키고 국민들에게 사과하지 않았을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생각해보면 과거에도 노 전 대통령이 양심과 국익에 충실한 결정을 하면 당신들은 대통령을 비난하거나 외면했다"며 "자신들 스스로 자기 아집과 독선, 운동권식 선민의식에 빠져 국민통합이나 국익 등 국정의 무게를 이해하지 못한 채 대통령을 몰아세워 어렵게 만들어놓고 나중에 돌아가시고 나서는 '지못미'를 외치며 그 정치적 자산을 자기들 걸로 만드는데 혈안이 된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어째서 노무현 대통령을 내세워 자기 정치를 하는가"라며 "도대체 무엇이 그분의 정신이었을까? 저는 노 전 대통령의 모든 걸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인간적으로 그의 솔직함과 담대함을 좋아했다. 그런데 정작 그분의 정신은 팽개친 채 국민들의 감정을 자신들 권력잡고 특권 누리는데 악용하는 당신들. 참으로 나쁜 사람들이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특히 유시민 이분은 갈수록 양심이 유체이탈되고 있다"며 "그동안 작가, 방송패널 등으로 나오며 꾸며놓은 이미지 다 깎아먹는 걸 보면서 참으로 이해가 안 된다. 그만큼 조국으로 대변되는 이익의 카르텔이 강력한가 보다. 하기야 서초동 관제데모를 보면 문재인은 관심 밖이더라. 오히려 문 대통령에게 '우리세를 봤지? 너도 똑바로 해!'라는 경고를 보내는 듯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과거 노 전 대통령을 몰아붙여 망쳤던 것처럼 지금도 문 대통령을 망칠 것"이라며 "스스로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을 자처하며 정권을 잘못된 방향으로 몰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올바른 길을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결국 실패할 거고, 국민들로부터 버림받을 거고 비극으로 끝날 것"이라며 "그리고 나면 그들은 또 '지못미'를 외치며 '우리가 힘이 약해서 지켜줄 수 없었어. 저 보수들, 나쁜 놈들이 문 대통령을 괴롭혔으니 궤멸시켜야 하는데 그러려면 우리가 또 권력을 잡아야 해'라며 또다시 잘못한 줄도 모르고 자신들의 이익 카르텔을 만들어 권력을 잡으려 할 것이다. 나라의 미래나 국민들의 삶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말이다. 국민 여러분, 우리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더 이상 속지 말자"고 당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