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첫 압류 北선박 ‘와이즈 어네스트호’, 과거 한국업체 소유...VOA보도
美정부 첫 압류 北선박 ‘와이즈 어네스트호’, 과거 한국업체 소유...VOA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OA “2015년까지 명산해운 소유”
“대북제재 위반 北선박 백마호, 금빛 1호, 탤런트에이스호, 보천호, 동산2호 과거 한국소유”
대북제재 위반을 이유로 미국 정부가 억류해 매각 처리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지난 6월 미국령 사모아의 수도 파고파고 항구에 계류돼 있다(VOA).
대북제재 위반을 이유로 미국 정부가 억류해 매각 처리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지난 6월 미국령 사모아의 수도 파고파고 항구에 계류돼 있다(VOA).

미국 정부가 대북제재 위반으로 억류 및 매각 처리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호가 북한에 소유권이 넘어가기 전인 2015년까지 한국 선박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VOA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정보 시스템과 마린트래픽(Marine Traffic) 등을 확인한 결과 와이즈 어네스트호는 2004년부터 2015년까지 ‘애니(Eny)’호라는 이름으로 운영된 화물선으로 2015년 당시 명산해운이 소유하던 선박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태지역 항만국 통제위원회(도쿄 MOU) 자료에도 이 선박이 한국 선박으로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때는 또 다른 한국 업체인 J쉬핑이 소유주로 표기됐다.

VOA는 “문제는 한국선박이었던 애니호가 다른 나라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북한으로 넘어갔을 개연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국제해사기구 등에 따르면 2015년 초 매각된 것으로 알려진 애니호는 소유주가 바뀐 직후 곧바로 캄보디아 깃발을 달았다.

이에 대해 VOA는 “언뜻 보면 캄보디아 회사에 팔려간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론 북한회사로 곧바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제기된다”며 “애니호가 매각 직후 바꾼 이름은 ‘송이(Song I)’호였는데 ‘송이’라는 이름은 와이즈 어네스트호를 소유했던 평양 소재 북한회사 ‘송이 무역회사’와 이름이 동일하다”고 했다.

송이호는 2015년 8월 선명을 ‘와이즈 어네스트’호로 변경하면서 선적을 시에라리온으로 바꿨다. 이어 탄자니아로 선적을 한 차례 더 변경한 후 2016년 11월 북한 깃발을 달았다.

와이즈 어네스트호는 2018년 3월 북한 남포항에서 유엔이 금지한 북한석탄을 운반해 대북제재 위반 선박이 된다. 이어 인도네시아에 억류된 후 미국 정부에 의해 압류 및 강제 매각 처리됐다.

한편 VOA는 “한국 깃발을 달거나 한국 해운업체가 소유한 선박이 북한 깃발을 달고 나타난 사례는 와이즈 어네스트호 외에도 더 있다”며 “미 재무부와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유조선 백마호는 2016년까지 파나마 선적의 ‘로얄 미라클’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됐는데 실제 소유와 운영은 2011년부터 한국업체가 맡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VOA는 “2003년 2010년까지 대신쉬핑이라는 한국업체가 운영했던 한국호는 현재 미 재무부 제재 대상인 북한의 금빛 1호”라며 “신성하이 혹은 탤런트 에이스호라는 이름으로 한국에 석탄을 밀반이뱄다가 억류된 선박도 2008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의 동친해운이 소유했던 동친 상하이호였다”고 했다.

이처럼 VOA 확인 결과 보천호와 동산2호 등 북한의 여러 선박들은 한국에서 매각된 직후 편의치적으로 잘 알려진 나라의 깃발을 달았다가 이후 북한 선적을 취득,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