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어 보자' 애플 vs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신제품 25일 동시출시
'붙어 보자' 애플 vs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신제품 25일 동시출시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09 14:24:41
  • 최종수정 2019.10.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애플워치5 출시 동시에 아이폰11도 등판...출고가 54만원~66만원선
삼성 스마트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모델 30만원~40만원선, LTE모델은 5만원 비싸
같은날 기민도 비보액티브4 및 베뉴 동시출시 48만원~55만원선

삼성전자와 애플이 이달말 스마트워치 신제품을 국내에 '동시 출시'하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9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애플의 애플워치5,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버전은 모두 오는 25일 국내에 출시될 게 유력하다. 같은날 가민도 비보액티브4와 베뉴를 출시한다.

애플은 애플워치5와 함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아이폰11도 25일 국내에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플워치5는 40·44mm 크기로 구성됐으며, 국내 출고가는 ▲GPS 모델 53만9000원 ▲GPS+셀룰러 모델 65만9000원이다.

애플워치5는 화면이 꺼지지 않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제품을 들거나 탭하지 않고도 시간과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배터리 수명은 최대 18시간이다. 또 내장된 나침반과 업데이트된 지도 앱으로 자신이 향하는 방향을 확인할 수 있으며, 국제 긴급 구조 요청 기능도 추가됐다.

10월25일 출시 예정으로 알렺니 애플워치 시리즈 5(위쪽)와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액티브2(아래쪽).(사진=애플,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달 6일 갤럭시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이달 25일 LTE 모델을 출시할 전망이다. LTE 모델은 블루투스 모델 대비 5만원 가량 더 높게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투스 모델의 출고가는 알루미늄·스테인리스 소재의 40mm 크기 제품 기준 각각 29만9200원과 39만9300원이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는 곡선형 터치 스크린에 베젤을 돌리는 것과 같은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하며, 달리기·자전거·수영·로잉 머신 등 7개 종목을 자동 측정하고 39개 이상의 운동을 기록·관리할 수 있다. LTE 모델은 통화하거나 소셜 미디어 뷰어 앱을 통해 손목 위에서 소셜 포스트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16개국 언어 번역 앱도 사용 가능하다.

가민도 비보액티브4와 베뉴를 25일 함께 출시한다. 국내 출고가는 각각 47만8000원과 54만8000원이다. 베뉴는 가민의 스마트워치 새 라인업으로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게 특징이다. 모두 스마트워치 모드에서 최대 5일, GPS 모드에서 5~6시간 사용 가능하다.

두 제품 모두 헬스케어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한다. 다양한 스포츠 앱과 수면 모니터링 기능, 호흡 빈도 측정 기능, 이상 심박수 경고 기능, 생리주기 측정 등을 제공한다. 휴대폰과 연동 시 수신되는 전화, 문자, 이메일, SNS 알람 등을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음악 저장 및 재생 기능을 지원한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 출하량은 1230만대로 44% 늘었다. 애플이 46.4%의 점유율로 1위, 삼성전자는 15.9%로 핏빗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