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文 기억력 걱정돼" 김승희-'김종민에 혼잣말 욕설' 여상규 野의원들 윤리위 제소
與, "文 기억력 걱정돼" 김승희-'김종민에 혼잣말 욕설' 여상규 野의원들 윤리위 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8일 국회 의안과에 김승희·여상규 징계안 제출...한국당 "제1야당에 인민재판"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 보건복지위원 김승희 의원,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여상규 의원.(사진=연합뉴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정감사 과정에서 시비가 붙은 제1야당 소속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자유한국당 여상규·김승희 의원이 제소 대상이 됐다. 다만 윤리위는 6월 해산된 이후 활동이 종료된 상태여서 징계의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아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여상규 한국당 의원의 경우 앞서 7일 서울고감에서 열린 법사위 국감 도중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에게 '패스트트랙 여야 갈등 중 몸싸움 고발 사건은 수사하지 말라'는 취지로 요구했고, 이에 반발한 김종민 민주당 의원과 실랑이를 벌인 뒤 "진짜 X신 같은 게"라고 혼잣말로 욕설한 게 들려 논란이 됐다.

욕설에 앞서서는 김종민 의원이 여 의원을 '수사 대상'이라며 "국정감사장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선 안 될 말"을 했다고 몰아세웠고, 여 의원은 "듣기 싫으면 귀 막으라" "(민주당은) 원래 듣고 싶은 얘기만 듣잖아"라고 받아쳤다. 이어 김 의원이 "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거듭 목소리를 높이는 가운데 여 의원은 혼잣말을 했다. 당장 회의장에선 욕설이 들리지 않았지만 위원장석 마이크를 통해 온라인 국회방송 생중계 등으로 일반국민에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었다. 이후 여 의원이 사과하자 김 의원은 받아들인 상태다.

그러나 이날 민주당 김영호 원내부대표와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의안과를 방문해 여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정 의원은 "본인이 피고발인인데 검찰에 수사하지 말라고 하셨고, 동료 의원에게 차마 옮기기 어려운 막말과 욕설을 해서 국회의원의 품위를 떨어뜨렸다"고 징계안 제출 사유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춘숙 원내대변인과 김영호 원내부대표가 10월8일 오후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치매 환자일 수 있다'는 견해를 밝힌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출신 김승희 한국당 의원에 대해선 같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의원 등이 나서서 징계안을 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4일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해 문 대통령 기억력을 지적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며 "국민은 가족의 치매와 함께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한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또 "나랏돈을 들여 대통령 전용 기록관을 짓는다는 언론 보도에 문 대통령이 '화를 냈다'고 하지만, 정작 문 대통령은 자신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건립 계획을 심의 의결했다"며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을 잘 챙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측 징계안 발의 의원들은 "김 의원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자 주권자인 국민 명예도 훼손했다"며 "국회법에 따라 엄중 징계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수사를 방해하고 검찰을 탄압하는 서초동 인민재판으로도 모자라, 이제 동료 국회의원의 입에도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제1야당을 향한 인민재판을 즉각 멈추고 제소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