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한복판서 "촛불집회는 집단민원 '떼법'과 마찬가지" 소신발언한 송귀근 고흥군수
전남 한복판서 "촛불집회는 집단민원 '떼법'과 마찬가지" 소신발언한 송귀근 고흥군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귀근 군수, 지난달 30일 업무 회의서 집단민원 비판하며 촛불시위 빗대
"집단시위가 원래 그렇다. 촛불집회도 몇사람 하니까 나머지 사람이 그냥 따라해"
"집단민원은 떼법, '헌법 위에 떼법 있다'는 농담까지 있다" 집단주의 경계 발언도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가 지난 2018년 6.3 지방선거에 민주평화당 후보로 출마했을 당시 포스터.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가 지난 2018년 6.3 지방선거에 민주평화당 후보로 출마했을 당시 선거 벽보.

문재인 정권 지지세가 강한 호남 지역 기초자치단체장이 최근 조국 법무장관 지지 집회를 겨눠 "촛불집회 나온 사람들은 일부를 빼고 나머지 국민들은 아무런 생각 없이 나온다"고 발언한 것으로 8일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는 지난달 30일 관내 읍·면과 본청 실과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주간 주요 업무계획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당시 시점은 지난달 28일 조국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을 압박하는 친문(親문재인)진영의 자칭 200만명 집회(서울 서초동 집회)가 열린 지 이틀 뒤이며, 이달 3일과 5일 각각 서울 도심에서 '조국 파면' '조국 지지' 집회가 대규모로 열리기 전이다.

송귀근 군수는 간담회 당시, 지역에서 발생하는 '집단 민원'의 문제점을 거론하면서 주민들이 아무런 진실도 모른 채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그는 "집단민원 동참자들이 진실을 알고 하는지 의문스럽다. 몇 사람이 선동을 하니까 끌려가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이어 "집단시위가 원래 그렇다. 촛불집회도 마찬가지다. 몇 사람이 하니까 나머지 사람들은 그냥 따라한다"고 빗대었다.

송 군수는 "집단민원은 '떼법'이다. '헌법 위에 떼법이 있다'는 농담까지 있다"고 집단주의를 경계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은 방송을 통해 소속 직원들에게 전파됐다.

한편 송 군수는 제23회 행정고시 합격 이후 전남도청 과장직으로 공직에 입문한 뒤 전남 장성군·고흥군 부군수를 연이어 맡았다. 이후 행정자치부, 광주광역시, 소방방재청 등의 공무원직에 이어 2010년 3월~2011년 10월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2011년 10월~2012년 11월 제8대 국가기록원장(차관보급)을 지냈다. 

2014년 6.4 지방선거에 무소속으로 전남 고흥군수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고, 이후 2018년 3월 민주평화당 지방자치분권위원장을 맡은 가운데 제7회 6.13 지방선거에는 고흥군수 후보로 재도전해 당선됐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