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 '親與 서초동 집회' 지원논란 확산...警, 맞불집회 시민 '폭행'-유인물 대신 날라줬나?' 의혹도
[단독] 경찰, '親與 서초동 집회' 지원논란 확산...警, 맞불집회 시민 '폭행'-유인물 대신 날라줬나?' 의혹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경찰의 관권개입 의혹' 즉각 수사해야...경찰은 제기된 의혹에 설득력 있게 해명하라
'대깨문' 시민, 맞불집회 참가자 도발...경찰은 격분해 뛰어가는 맞불집회 참가자 다리걸어 넘어뜨려
친문 시민들, 광주 전남 등 '특정지역'서 버스 대절하고・티셔츠 팔고...'경찰 협력' 의혹도 나와
민갑룡 경찰, 취임 직후부터 '편향' 행보로 논란...민노총 폭력은 용인하며 우파 집회엔 이중잣대
MBC 등, 2만명 참여도 의문시되는 5일 검찰청 앞 집회 "300만 참가 예상" 보도
맞불집회에 참가한 시민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기 전 경찰 모습(우). (사진 = GZSS TV 영상 캡처)
맞불집회에 참가한 시민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기 전 경찰 모습(우). (사진 = GZSS TV 영상 캡처)

'썩은 법무장관' 조국을 비호하고 조국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친문(親文)-친여(親與) 세력이 주도한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 집회와 관련해 민갑룡 경찰청장이 이끄는 현 정권 경찰이 노골적으로 개입해 이 집회를 지원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경찰 ‘윗선’이 일선 직원들에게 사복을 입고 소위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참석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는 폭로가 나오는 한편, 친문집회에 일부 ’지원’을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경찰이 친문집회 맞불로 연 조국 퇴진 집회 참가자에 노골적 폭력을 행사한 점도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정식으로 해명하고 검찰은 경찰의 불법 관권개입 의혹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6일 인터넷 상에는 경찰이 친문집회 유인물 등 짐을 대신 실어날라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펜앤드마이크에 사진을 전한 한 시민 제보에 따르면, 집회 집행부는 주요 집회가 있던 곳에서 700m 이상 떨어진 국립중앙도서관 뒷골목에 차를 대고 유인물을 실어날랐다. 이 시민은 “검경 수사권 분리 독립한다고 경찰이 협력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다만 경찰이 직접적으로 협력했다는 증거 사진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펜앤드마이크는 6일 경찰 측에 사실확인을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주말이라 담당자가 자리를 비웠다“는 답을 들었다.

‘서초동 검찰청 집회’를 생중계한 GZSS TV 영상 일부에는 안정권 GZSS 대표가 한 현장 경찰 다리에 걸려 넘어지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검찰청 집회에 참석한 한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시민은 안 대표가 탄 집회 차량에 손가락질을 하며 욕설을 내뱉는 등으로 그를 도발했다. 안 대표가 격분해 차에서 내려 대깨문 시민을 향해 뛰어가지만, 경찰은 안 대표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다. 이후 항의하는 안 대표 측에 몰려온 경찰들은 “누가 다리를 걸었나. 그런 적 없다” “일부러 다리를 걸었겠나”라고 발뺌한다. 안 대표의 다리를 건 경찰은 인파 속으로 사라진 뒤였다.

인터넷 상에 떠돌고 있는 '특정지역'발 집회 버스 대절 의혹 정황 사진들(좌)과 조국 티셔츠를 팔고 있는 친문 시민 온라인쇼핑몰 모습(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상에 떠돌고 있는 '특정지역'발 집회 버스 대절 의혹 정황 사진들(좌)과 조국 티셔츠를 팔고 있는 친문 시민 온라인쇼핑몰 모습(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찰의 친문 집회 지원 의혹은 이 검찰청 집회 전날(4일)부터 제기된 바 있다. 한 언론은 강남에서 근무하는 일선 경찰을 인용해 “(경찰) ‘윗선’이 사복을 입고 집회에 참석하라고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집회날 오전에는 전남, 광주 등 특정지역에서 버스를 다수 대절해 친문집회에 참석하려 한다는 정황의 캡처본이 인터넷 상에 떠돌기도 했다. 펜앤드마이크 현장 취재결과에서도 특정지역발(發) 버스가 다수 확인됐다. 대깨문 시민들은 집회 전후로 조국 법무부 장관이 그려진 티셔츠를 판매하는 등 ‘장삿속‘을 보이는 모습도 일부 보여줬다.

민갑룡 경찰청장의 편향적 행보에는 지속적으로 비판이 인 바 있다. 민 청장은 지난해 6월15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경찰청장에 지명받았다. 당시 전남 출신으로는 20년 만의 경찰청장 인사로 주목받았다. 민 청장은 ▲민노총 폭력집회에 유화적 대응 ▲여성 경찰 불공정 채용과 인사 ▲문재인 정부의 가짜뉴스 이중잣대 ▲전방위적 비리 의혹에 엮인 버닝썬 관련 수사 미비 등으로 지적받았다. 이주민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태극기 집회에 참가했던 시민들의 계좌를 뒤져 검찰로 넘기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촛불집회를 주도한 좌파 성향 단체들엔 취해지지 않았던 조치였다.

경찰의 논란성 대응에도, 5일 대검찰청 앞 서초대로 친문집회에 ‘맞불’로 열린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 규모는 대깨문 시민들 집회보다 더 컸다는 평가를 받는다. 펜앤드마이크 현장취재 결과, 이날 친문집회엔 약 2만명도 모이지 않은 것으로 추산됐다. 집회 전날(4일) 특정 지역에서 버스까지 대절하는 ‘노력’을 기울인 데 비해서는 소규모였던 셈이다. 다만 ‘정권 나팔수’라는 비판을 받는 MBC 등은 이날 친문집회가 “최대규모”라며 “주최 측 추산 300만명 참가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아래는 해당 정황 전체를 담은 GZSS TV 영상(다리를 거는 장면은 19분10초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