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 "서초동 촛불은 톱뉴스, 개천절 국민 집회는 17번째 뉴스로 보도한 KBS...의도 뻔하다"
KBS공영노조 "서초동 촛불은 톱뉴스, 개천절 국민 집회는 17번째 뉴스로 보도한 KBS...의도 뻔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조국지지' 집회 당시 탑뉴스로 3건 다뤄...'조국·문재인 퇴진' 집회는 1건
KBS공영노조 "집회 파장 최소화해서 결국 文정권 보호하려는 의도 아니겠나"
MBC노동조합 ""MBC 뉴스데스크, 집회 관련 보도 9번째 순서... 또 실망을 안겼다"
(좌)지난달 28일 '조국지지' 집회 보도 (우) 3일 '조국-문재인 퇴진' 집회 보도 [사진-KBS 보도화면 캡처]

공영방송 KBS가 지난 ‘조국지지’ 집회 보도 당시 톱뉴스로 3건을 보도한 것과 달리 이번 ‘조국 파면-문재인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는 17번째로 1개 건만 보도해 ‘의도적 축소 보도’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KBS뉴스9>은 집회 당일인 3일 집회 관련 뉴스를 17번째 순서로 방송했다. 제목은 ‘“조국·문재인 퇴진” 보수단체 최대 집결’로, 보도 당시 방송 화면 상단에는 1분 30여초동안 ‘보수 단체 최대 집결’이라는 자막을 노출시켰다.

특히 KBS는 집회 참석자들을 ‘보수단체가 주최한 집회 참가자’로 보도했으며, ‘시민’이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다.

반면 KBS는 지난달 28일 ‘조국지지’ 집회 당시에는 중계차를 동원해 톱뉴스로 모두 3건을 다뤘다. 집회 참석자들은 ‘시민’이라고 표현했다.

이에 KBS공영노조(위원장 성창경)은 4일 성명을 통해 “이런 의도가 너무나도 뻔하다”며 “집회의 파장을 최소화해서 결국 문재인정권을 보호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다고 국민이 속을 것 같은가? 국민들은 KBS가 아닌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밤새 이어진 집회 상황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공영노조는 “국민의 분노는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KBS는 더 이상 국민에게 죄를 짓지 말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라”고 촉구했다.

3일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취재를 나온 KBS차량에 “편파 왜곡 방송하는 KBS는 문 닫아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피켓 등으로 차량을 덮기도 했다.

한편, MBC노동조합은 'MBC뉴스데스크'의 집회 관련 보도에 대해 "MBC 뉴스데스크는 또 한 번 우리에게 실망을 안겼다. 광화문 집회 리포트 순서는 9번째였다"면서 "(집회관련 보도가) 뉴스데스크 전체 방송 시간 1시간 10분 가운데 4분 14초밖에 안 된다. 제발 그 시간만이라도 공평할 수는 없는가"라고 꼬집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KBS공영노조 성명 全文-

(KBS공영노조 성명) 서초동 촛불은 톱뉴스, 개천절 국민 집회는 17번째 뉴스로 보도한 KBS

10월 3일의 광화문 일대는 그야말로 인파로 덮였다. 수백만의 국민들이 10차선 도로는 물론 이면도로까지 빽빽하게 채웠다. 광화문만 아니었다.

서울역에서 시청으로 이르는 길도 마찬가지였다. 서울과 전국 방방곡곡에서 모인 평범한 국민들이었다. 남녀노소, 가족끼리, 연인끼리 손잡고 나온 사람들도 많았다.

그들이 외친 것은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였다. 거리에서 벌인 시위로서 규모 면에서도 사상최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국사태로 폭발한 문재인 정권의 독주와 국민무시가 거대한 쓰나미가 되어 도심을 덮고 청와대까지 이어졌다. 밤새 수천 명의 사람들이 청와대입구에서 “철야집회”, “밤샘 노숙투쟁”을 했다.

청와대 앞의 대규모 노숙시위는 사상초유의 일이다.

그 뿐인가. 수천 명의 대학생들이 야간에 대학로에서 ‘조국 사퇴와 문재인 정권 규탄’을 위한 집회를 열었다. 말하자면 온 국민이 문재인 퇴진 등을 외치며 들고 일어난 것이다.

그런데 공영방송 <KBS뉴스9>은 이 뉴스를 당일 밤 9시 30분대에 17번째 아이템으로 방송했다. 그것도 순수한 집회 관련소식은 한 개로 보도했고 다른 한 개는 여야 간의 주장을 보도한 것이다.

지난 토요일 서초동 촛불 집회 때는 중계차를 동원해 톱뉴스로, 모두 3개 꼭지를 보도한 것과 비교하면, 의도적인 ‘축소보도’로 보인다.

특히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집회’, ‘촛불 민심’이라고 보도했지만 개천절 서울시내 집회는 ‘보수단체’의 집회라고 방송했다.

이런 의도가 너무나도 뻔하다. 집회의 파장을 최소화해서 결국 문재인정권을 보호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는가? 그런다고 국민이 속을 것 같은가? 국민들은 KBS가 아닌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밤새 이어진 집회 상황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또 집회현장에서 ‘KBS 방송 차량’을 시민들이 둘러싸고 조롱하는 동영상까지 유튜브 등에 공개됐다.

시민들이 “편파 왜곡 방송하는 KBS는 문 닫아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피켓 등으로 차량을 덮기도 한 것이다.

이제 국민의 분노는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멈추지 않을 것이다. KBS는 더 이상 국민에게 죄를 짓지 말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라.

그렇지 않으면 성난 국민들의 발길이 KBS로 향할지도 모른다.

2019년 10월 4일 KBS공영노동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