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와 저항] 두 사진 비교해보니...10.3 국민총궐기 인파, "200만" 운운 '정권홍위병 서초동 집회' 압도
[자유와 저항] 두 사진 비교해보니...10.3 국민총궐기 인파, "200만" 운운 '정권홍위병 서초동 집회' 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300만명 참여" 자체 추산...민경욱 "민주당식 계산이면 3억8천만명 참여" 與圈에 일침
위쪽은 10월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집회 중 광화문광장 및 서울광장 방향 세종대로를 가득 메운 인파 사진, 아래쪽은 지난 9월2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친문진영이 주축이 된 '조국 법무장관 지지' 집회 사진. 사진 속 가로수 배치 및 원근법을 감안하면 전자와 후자간 인원차이가 확연함을 알 수 있다.(사진=제보사진, 연합뉴스)

3일 서울 광화문 등 도심에서 소위 역대급 규모의 '조국 법무장관 사퇴-문재인 정권 규탄집회'가 열리면서, 친문(親문재인)진영의 지난달 28일 서초동 '조국 지키기' 촛불집회 띄우기 시도가 무색해졌다.

앞서 서초동 '조국 지지' '검찰 압박' 촛불집회 이후, 당시 현장에 '최대 200만명이 모였다'는 친문진영의 일방주장이 확산되면서 "민심 왜곡" 등 비판이 뒤따른 바 있다. 특히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반론이 각계에서 제기되면서, 여권은 '서초동 식 집회 인원 계산법'이라는 빈축도 샀다.

닷새 뒤인 3일 우파진영의 국민총궐기 현장이 명백히 확인되면서 친문 좌파진영발(發) '조국 대세론'은 잠잠해질 전망이다. 이날 광화문광장 양쪽 10차로 도로는 물론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숭례문 인근까지 잇는 세종도로가 인파로 가득 들어찬 모습은 역대 최다수준 집회 인파라는 해석도 가능케 한다.

이와 관련, 집회 주최세력의 한 축인 자유한국당은 여권을 비꼬듯 이날 집회 인원을 "300만명"이라고 자체 추산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집회 현장 사진을 10여장 게재하면서 "민주당 식 계산으로 3억8000만명이라는데, 그것보다는 약간, 약간 더 되는 것 같다"고 적기도 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사진=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